FTA 게시판
처음 > 현장소식 > FTA 게시판
 
작성일 : 11-11-09 08:42
제2의 촛불항쟁으로 한미FTA 저지하자!
 글쓴이 : 전농
조회 : 6,364  
“제2의 촛불항쟁으로 한미FTA 저지”
2008년 대규모 촛불문화제 재현될 듯
범국본, 지역구의원 압박투쟁 전국으로 확대
한미FTA 강행처리 반대의원 언론 공개예정
2011년 11월 08일 (화) 14:18:04 최병근, 김명래 기자 whiteworld@ikpnews.net

한미FTA 국회비준 저지를 위한 시민사회진영의 저항이 거세지고 있다.
시민사회진영은 8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미FTA날치기 저지와 망국협정 폐기를 위한 비상시국선언대회’를 열고 향후 계획을 확정, ‘2008년 촛불항쟁’ 재현을 예고했다.

비상시국선언대회 참가자들은 오는 10일 오후 2시 여의도와 전국 각지에서 ‘한미FTA 날치기 처리 저지 긴급행동’ 동시다발 집회를 열 계획이다.
이들은 12일 여의도 광장, 13일 시청 앞 광장, 19일 청계광장에서 집중적으로 촛불문화제를 연다.

또 이들은 오는 24일 오후 2시 여의도와 전국 각지에서 한미FTA저지 3차 범국민대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농민들도 이날 지역별로 농민대회를 열 예정이다.

   
▲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가 8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미FTA날치기 저지와 망국협정 폐기를 위한 비상시국선언대회’를 열고 있다.

특히 내년 4월로 예정되어 있는 총선을 맞이해 수도권 및 지역구 한나라당 의원들을 압박해 나간다는 계획도 세웠다.

구체적으로 시민사회진영은 ‘직권상정, 강행처리시 참여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받아 언론에 공개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전농, 한농연 등 농민운동 진영에서 벌이고 있는 지역구 의원 압박투쟁을 전 시민사회운동진영으로 확대시켜나가는 것이다.

한미FTA 문제점을 국민에게 알려내기 위한 활동도 벌인다.
이들은 한미FTA 문제점 국민 보고 대회 또는 지역 간담회 방식으로 오는 18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또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 홈페이지와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를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소속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미FTA날치기 저지와 망국협정 폐기를 위한 비상시국선언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한미FTA를 막아내기 위해‘2008년 촛불항쟁’ 재현을 예고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 한미FTA를 반대한다는 의견서를 제출하자, 이들 시민사회진영은 전국 광역자치단체장들에게 한미FTA에 대한 의견을 묻기로 했다.

이날 비상시국대회에는 야5당 의원들도 참석해 국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민주당 조배숙 최고의원은 “우리국가의 주권을 침탈하는 조약이 우리 후손에게 족쇄로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국회는 한나라당이 거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국회의석으로는 막을 수 없다. 국민이 함께 해주셔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해선 민주노동당 최고의원은 “한나라당과 청와대는 10일 강행처리를 시사하고 있다.
이는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민주노동당은 전체 국민과 함께 온몸을 던져 한미FTA를 막아낼 것이다. 싸울 수 있도록 힘을 달라”고 말했다.

농민, 시민사회진영은 목숨을 내놓고 한미FTA를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이광석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국회의원들이 몸으로 막아내면 농민대표자들은 목숨을 내놓겠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 농민대중들도 큰 분노를 조직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농민, 농업을 살처분 하는 국회의원들을 그냥 지켜보고 있을 수 없다.
 내년 총선에서 역사의 쓰레기통에 처박히는 모습을 만들어 낼 것이다”고 경고했다.

   
▲ 구호를 외치고 있는 이광석 전농 의장.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도 “한미FTA로 사회안전망이 날아갈 수 있는데 민주노총이 싸우지 않는다면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다. 싸우다가 산산히 부서지더라도 영광으로 알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도 “한미FTA비준안 처리를 강행할 경우 국민들은 또 다시 심판한다고 예고했다.

11월 10일 강행처리 하면 한나라당에게 내년 총선은 무덤이 될 것”이라며 “한나라당의 한미FTA 강행처리는 국민에 대한 전쟁선포이다. 한나라당은 한미FTA 추진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대한문 앞에서 노숙농성을 벌이던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은 8일 농성을 중단하고 더 많은 국민들을 만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