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678

성명.png

 

 

쌀 가치 무시하는 국무총리가 먹는 쌀이 아깝다!

생산비가 보장되도록 양곡관리법 전면개정하라!

 

어제(329) 한덕수 국무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양곡관리법 개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해달라고 공식 건의했다. 누더기가 될 대로 되어버린 개정안으로 생색을 내는 민주당도 꼴불견이지만, 거기에도 의무수매 조항이 있다고 거부해야 한다는 국무총리의 무책임은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지경이다.

 

국무총리는 의무수매 조항으로 인해 시장의 수급조절 기능이 마비되고 공급과잉으로 가격이 더 떨어져 그 피해가 농민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내내 농민들의 목소리는 외면하던 국무총리 입에서 농민 피해를 걱정하는 말이 나오다니 해가 서쪽에서 뜰 일이다.

 

윤석열정권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10개월 동안 펼친 농정에는 농민이 없었다. 농업과 농민에 대해 국가가 책임지려고 하는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 만능주문인양 스마트팜과 푸드테크만 염불처럼 외웠고, 철마다 농산물을 수입해 농가경제를 박살냈을 뿐이다. 이처럼 농업에 무지하니 식량위기 시대에도 쌀이 과잉생산될까 걱정하는 한심한 소리를 국무총리 입장이랍시고 지껄여대는 것이다.

 

최근 폭발하고 있는 식량위기는 일시적 현상이 아니다. 기후위기로 인해 이상기후가 발생하며 식량생산량은 널뛰듯 변하고 있다. 사료 포함 식량자급률(곡물자급률)20%에 불과한 한국이 결코 가벼이 여길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국민의 주식인 쌀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대책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다. 쌀이 과잉생산되면 국가가 수매하고 비축하여 식량위기를 대비해야 한다. 아니 오히려 더 많이 생산하게끔 독려해도 모자랄 지경이다.

 

농업의 가치, 국민의 주식인 쌀의 가치를 무시하는 국무총리는 쌀을 먹을 자격이 없다. 식량위기 시대에 국가의 행정을 총괄하는 국무총리 자리에 앉아있을 자격 또한 없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즉각 사퇴하는 편이 농민을 위해서도, 국민을 위해서도 더 나을 것이다. 또한 식량위기 시대 세상 어느 것보다 중요한 쌀의 안정적인 생산을 담보하기 위해 생산비가 보장되도록 양곡관리법을 전면개정하라.

 

2023330

전국농민회총연맹


댓글 '1'

.

2023.03.31 18:55:18

대통령님 왜 혼자 반대하십니까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628 공지 정광훈 의장님 12주기 추모제 file 2023-05-02 104
1627 논평 전농 창립33주년, 변함없이 농민들과 함께 싸우며 달려가겠습니다. file 2023-04-24 290
1626 논평 230420 원칙도, 국익도, 평화도 모두 잃는 우크라이나 무기지원 반대한다! 윤석열정권은 친미사대 굴욕외교 중단하라! file 2023-04-20 228
1625 성명 230410 미국 CIA의 국가안보실 도청은 명백한 주권침해! 윤석열정권은 굴욕외교 중단하고 엄정대응하라! file 2023-04-10 265
1624 성명 230406 전주시을 재선거 진보당 강성희 후보 당선! 봄 가뭄 속 단비와 같은 진보국회의원 탄생 환영한다! file 2023-04-06 399
» 성명 230330 쌀 가치 무시하는 국무총리가 먹는 쌀이 아깝다! 생산비가 보장되도록 양곡관리법 전면개정하라! file [1] 2023-03-30 787
1622 성명 230324 ‘누더기’ 법안 통과로 생색내는 거대야당! 그것조차 거부하는 집권여당! 농민들의 힘으로 양곡관리법 전면개정하고 스스로 생존권을 쟁취할 것이다 file 2023-03-24 857
1621 성명 230315 ‘누더기’ 양곡관리법 필요 없다! 중재안 집어치우고 전면개정하라! file 2023-03-15 784
1620 성명 230313 한반도 전쟁위기 고조시키는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하라! file [1] 2023-03-13 182
1619 성명 230307 미래도 역사도 팔아먹은 강제동원 해법 폐기하라! file 2023-03-07 54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