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77

■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순 없다!

고시연기가 아니라 고시철회?협상무효를 선언하라!


어제(2일) 농림수산식품부는 미국산쇠고기위생조건개정안의 관보게재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오늘(3일)오전 10시 30분,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장관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30개월령 이상 쇠고기수출중단을 요청하고 미국 측의 답이 올 때까지 고시 관보게재연기와 검역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란한 말장난으로 국민을 현혹하지 말고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라!

정운천 장관이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고시 관보게재연기와 검역중단은 현란한 말장난에 불과하다.

국민들은 모든 연령에서 위험물질(SRM)제거와 검역주권 등을 요구하며 재협상을 요구한 것이지 단지 30개월령 이상 쇠고기수출 중단만을 요구한 것이 아니다.

하지만 농림수산식품부는 국민의 뜻을 외면한 채 단지 30개월령 이상 쇠고기수출중단만을 미국에 요구했으며 그것에 대한 답이 올 때까지만 고시 관보게재연기와 검역을 중단한다고 밝힌 것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이명박 정부와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장관은 말로만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지 말고 실천으로 뜻을 받들라.


국민의 요구는 고시철회?협상무효이다.

다시 한번 강조한다.

국민의 요구는 고시철회?협상무효다.

그저 적당한 눈속임의 대책만을 내놓은 채 국민들의 입을 막을 것이 아니라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미국측의 답신이 올 때까지만 고시관보게재연기와 검역을 중단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요구대로 재협상을 당당히 요구하며 고시철회와 협상무효를 선언하는 것이다.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 위정자들은 국민들에게 외면과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

취임 100일이 지난 지금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 대통령으로 인식되어 지지율 19%라는 국민의 심판을 받고 있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국민의 요구인 고시 철회와 협상무효를 즉각 선언하라.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전국농민회총연맹은 이제는 쇠고기문제를 넘어선 이명박 정부에 대한 대정부투쟁을 진행할 것이며 전 조직적 역량을 동원하여 6월 10일을 100만 촛불대행진을 성사시킬 것이다.

다시 한번 기억하라.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 위정자에게는 국민들의 외면과 심판만이 있을 뿐이다.


2008년 6월 3일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한도숙(韓道淑)


댓글 '1'

양평촌놈

2008.06.03 12:40:01

보수단체및 보수진영 농민들에게 알려드립니다.6월10일서울시청에서 대규모 보수진영 집회가 있습니다.우리보수진영을 반격이 시작 했습니다. 꼭많은 보수진영을 참가을 부탁드립니다.양평을 농부로 부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67 성명 쌍용자동차 공권력 투입 규탄 성명서 2009-06-26 6113
66 성명 전농]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진심으로 애도합니다. file [1] 2009-05-25 6123
65 보도자료 전국농민회총연맹 창립 17주년 기념사 file 2007-04-19 6144
64 성명 [경북도연맹] 수입쌀 창고 분쇄 투쟁 기자회견문과 성명서 2004-10-25 6173
63 성명 전농]대국민선전포고에 맞서 대정부투쟁을 선포한다! file 2008-05-29 6258
62 보도자료 수입쌀혼합금지 음식점원산지표시확대 농민단체 기자회견 file 2007-05-10 6273
61 성명 [성명서] 정부는 국민을 협박하는 토론회로 밀실 쌀협상안을 통과시키고자 하는 음모를 즉각 중단하라!! file 2004-11-04 6344
60 보도자료 비대위 향후 입장, 농민대회 폭력진압 사망 전용철농민과 분신시도농민 상황 포함 file 2005-11-24 6351
59 보도자료 한 EU FTA 협상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07-05-07 6369
58 보도자료 한미FTA 농대위 투쟁선포식 기자회견문 file 2007-05-02 637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