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78

■ 어떤 협상도 국민의 건강에 우선 할 수 없다.

정부는 미국산쇠고기 개방을 즉각 중단하라!■


우려되었던 미국과의 쇠고기 협상이 타결되었다.

협의된 내용은 문안정리중에 있고 문안을 정리해 양국확인서명 뒤 오늘 6시께 공식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금까지 알려져 온 협상내용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다.

국민의 건강권은 협상의 담보물이 될 수 없다.

확인된 바에 따르면 우리측은 미국측의 ‘동물사료 금지조치 강화노력’에 대한 약속 하나를 받고 모든 미국산 쇠고기에 대해 연령제한을 풀고, 갈비 등 ‘뼈있는 쇠고기’까지 개방폭을 넓혀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것은 단지 미국측의 노력하겠다는 약속만 믿고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국산쇠고기의 조건없는 개방을 약속한 것이다.

미국의회의 한미FTA비준 선결조건이었던 쇠고기 수입조건완화 요구를 국민의 건강권을 담보로 조공 바치듯이 방미선물로 들고 간 것이다.

미국측의 약속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알다시피 미국은 우리나라의 수입위생조건을 위배하고 뼈있는 쇠고기를 수출했으며 결국은 미국산쇠고기에서 SRM(광우병위험물질)이 포함된 척추뼈까지 발견된바 있다.

지난 2월의 제대로 서지도 못하는 광우병위험소의 강제도축 파문으로 인한 리콜사태 또한 미국산쇠고기의 위생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다시금 입증해주었다.

최근 미국에서 한 여성과 도축장 노동자가 인간 광우병으로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

이는 자국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못하는 미국의 약속을 우리가 신뢰할 수 없는 결정적인 사건이다.

정부는 미국산쇠고기개방을 즉각 중단하라!

어떤 협상도 국민의 건강을 우선할 수 없다.

하기에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미국산쇠고기개방은 즉각 중단되어야한다.

이러한 국민들의 요구를 무시한 채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광우병위험 미국산쇠고기개방이 이루어진다면 농민들과 국민들의 거대한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2008년 4월 18일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한도숙(韓道淑)


댓글 '2'

개작두

2008.04.18 13:46:24

쌀은 이미 몇년전에 WTO쌀협상때 미국과 10년후 전면개방하기로 약속해버렸습니다. 지금 세계적인 식량위기를 맞이하고 있고 식량부족으로 폭동이 일어나고 있는데....

양평촌놈

2008.04.18 13:46:24

쇠고기 시장이 이제 완전 계방 되는 군요. 미국이라는 나라는 역시 대단 한 나라 입니다. 이제 우리 농민과 축산 농민들은 어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98 성명 190613 - 정의당은 농민수당 정신을 훼손하지 말라 file 2019-06-13 5382
97 성명 [전북]밥쌀수입은 농민을 죽이려는 박근혜정부의 패악질이다! file [2] 2015-12-22 5398
96 보도자료 농민종교시민 경찰살인진압 규탄 긴급기자회견 개최, 책임자 처벌 요구 및 연속 투쟁 강력 경고!! file 2005-11-16 5416
» 성명 정부는 미국산쇠고기 개방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 2008-04-18 5434
94 보도자료 [기자회견문] 재협상 중단, 한미 FTA 전면무효!! 2007-06-22 5435
93 성명 [전농]농민에게 농업인의 날은 11월 14일이다. 대규모 전국농민대회로 반농민적 새누리당과 박근혜 정부를 심판할 것이다. file [1] 2015-11-11 5441
92 논평 [전농]어이없는 농식품부 보도자료에 대한 전농 반박문 file [1] 2015-12-23 5444
91 성명 [광주전남도연맹성명서] 수입쌀 보관창고 항의 및 규탄투쟁을 진행하며 2004-10-25 5456
90 성명 [전농]한국농민 눈물의 씨앗, 백남기 농민의 원한 - WTO 해체를 위한 케냐 원정투쟁 file [1] 2015-12-14 5466
89 보도자료 쌀직불금 부당수령 고위공직자 중징계 및 의법처리 촉구 기자회견문 file [2] 2008-10-15 549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