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96



<전국농민회총연맹 논평>

■ 허준영 전 경찰청장은 망발을 일삼는 그 더러운 입을 다물고 자중하라!! ■


허준영 전 경찰청장이 서울 성북을에 7.26 재보선에 출마하기 위해서 한나라당에 공천을 신청했다고 한다.
알다시피 허준영 전 경찰청장은 지난해 11월 15일 서울 여의도에서 개최된 ‘쌀개방저지 전국농민대회’ 과정에서 전용철, 홍덕표 두 농민들이 진압경찰의 무자비한 구타로 사망한 사건으로 경찰청장직을 물러났던 인물이다.

350만 농민들은 아직도 슬픔이 채 가시지도 않았는데, 허준영 전 경찰청장은 돌아가신 두 농민들에게 부끄럽지도 않은지 “국가 대계를 위해 공직경험을 살려 나라를 구하기 위하여 정치권에서 소신을 펼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더욱 가관인 것은 각 종 언론이 ‘농민사망의 경찰 총책임자라는 부끄러운 이력’ 덕택에 관심을 보이는 것에 경찰 총책임자로 자중해도 시원찮을 마당에, 일말의 사죄도 없이 “경찰의 공권력은 정당하고 적법하게 행사했다”, “농민사망 사건에 대해 책임을 지고 물러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은 변함없다”는 망발을 일삼고 있다.
심지어는 홍덕표 농민을 늙은 농민의 사망으로 전용철 농민을 허약한 농민의 죽음으로 내모는 모습은, 망자(亡者)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갖추지 못한 파렴치한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이러한 허준영 전 경찰청장의 태도에서 우리는 두 농민의 죽음이 결코 우연이 아니었음을 다시 한 번 깨닫는다.

허 전 청장은 자신의 퇴진한 것이 억울하며, 두 농민의 죽음을 부른 경찰의 진압이 정당하고 적법하게 행사되었다고 줄 곧 주장하고 있다.
자신이 청장직을 물러난 것이 아무리 억울해도 죽은 사람보다 그것도 두 명의 살해된 농민들보다 더 억울할 수 있는가? 또 경찰의 행위가 정당하고 적법했다고 주장하는데 전농 회원들은 지금도 농민대회 건으로 구속되고 있는데, 정작 두 농민을 살해한 경찰은 어떤 사법 처리를 받았는가? 죽은 사람이 두 명이나 있는데, 죽인 사람을 처벌하지 않는 것이 공권력의 정당성이란 말인가?

허준영 전 경찰청장은 억울하게 죽은 두 농민에 대한 망발을 일삼는 더러운 입을 다물라!!


2006년 6월 21일
전국농민회총연맹 정책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26 성명 [전북]빈 수레만 요란한 정부의 쌀 대책을 준열히 규탄한다! file 2015-10-27 5157
125 보도자료 농대위, 한미FTA 협정문공개 평가 기자회견 file 2007-05-31 5163
124 성명 농협중앙회의 일방적 사업구조개편 중앙위원회 구성을 강력히 규탄한다! file [1] 2009-09-03 5165
123 보도자료 농협법 개정 공청회 무산!! file [7] 2008-09-29 5167
122 보도자료 [중앙위 결의문] 승리의 영마루가 눈앞에 있다. 총진군하자!! 2006-12-19 5175
121 논평 [전농]농업을 파괴하고, 부자에게는 탐욕을 민중에게는 빈곤을 심화하는 WTO는 사라져야 한다. file 2015-12-21 5176
120 논평 [전농]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의 저속한 막말을 절대로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1] 2015-11-04 5179
119 성명 박근혜 대통령은 귀국 즉시 서울대병원을 방문하여 경찰의 살인적 폭력진압을 사죄해야 한다. file 2015-11-23 5186
118 성명 [성명] [전농] 쌀값 하락 방치하고 무분별하게 추진하는 쌀 수입을 중단해야 한다. file 2015-12-03 5191
117 보도자료 전국농민대회 불허 규탄 긴급 기자회견 file 2007-11-10 519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