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60

박근혜 대통령, TPP 사실상 공식 선언.

조공외교, 미국쌀 추가 개방 추진하는 박근혜 정부를 용서하지 않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굴종외교, 사대외교의 백미를 장식하고 말았다.

미국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7차 한미 재계회의'에서 "TPP와 같은 메가 FTA(자유무역협정) 확산과 WTO(세계무역기구) 등 다자무역 강화에도 양국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며 "한국이 TPP에 가입하게 되면 (한미) 양국 기업에게 보다 많은 이익을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TPP ‘가입을 선언하지 않을 뿐이지 사실상 가입을 분명하게 표명한 것이며, 허락을 받기 위해 미국에게 읍소 한 것이다.

특히 대통령이 중대한 외교상황을 재계들이 모인 곳에 발표한 것은 TPP를 단순한 경제문제로 보는 편협한 사고를 그대로 반영한 것으로 국격을 떨어뜨리는 수치스러운 모습이다.

 

105일 타결된 TPP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패권을 강화하려는 미국과 일본이 만들어낸 합작품이다.

한국으로써는 강대국 사이에서 균형외교의 시험대가 되고 있으며, 경제적 이해득실도 협정문이 나오면 차분히 검토해서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 통상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특히 TPP 타결 과정에서 일본의 경우 무관세 쌀 수입을 대폭 늘려주고, 특히 미국 쌀에 대한 특혜를 확대해 준 사실이 확인되면서 우리나라가 TPP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추가적 쌀 개방은 피할 수 없는 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1년 전만 하더라도 정부는 쌀 추가 개방은 없다고 했지만 결국은 TPP 가입 선언을 통해 쌀 추가 개방을 선언한 셈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TPP 가입 선언을 통해 농민과 약속을 또다시 파기한 것이며, 한국농업과 농민을 미국에게 갖다 바치고 말았다.

미국을 위해서는 뭐든지 주고 마는 사대주의의 극치를 저지르고 만 것이다.

 

전농은 대통령의 TPP 가입 추진을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며 1114일 대규모 농민대회를 열어 농민투쟁으로 우리 농업과 쌀을 지켜 나갈 것이다.

 

 

20151016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김영호


댓글 '1'

양평촌놈

2015.10.17 17:20:48

지금전국에 있는 농민들은 산물벼수매가격때문에 날리가 아니지요. 어떻군지역은 작년보다 40킬로산물벼 가격이 만원떨어진곳도 있다고 하지요. 평균적으로 5천원정도떨어진것 같습니다. 농기계값인상,농자제가격인상.등 실로 모든물가는 올라 가고있는데 우리농민들을 귀중한쌀각겨은떨어지고있는현실이 비참할뿐입니다. 정부및대통령께서는 우리농촌에 계신 어른신들과 농촌사람들이 쌀가격이떨어져도 대통령과새누리당을지지할것이라고 생각할것입니다.내년총선에서도 그렇한생각을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우리농촌어른신들이 보수쪽이 많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40대50대 농촌에 있는 사람들은 생각이 다르지요. 우리농민들이 단결해야 하는데 진보.보수로 싸우는 현실이 안타까울분입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10 성명 <광전>홀어미와 어린 두 자식을 홀로 부양하는 농민을 감옥에 가두는 권력의 시녀 사법부를 강력 규탄한다. file 2016-01-26 5201
109 논평 전농]농민들과 국민들의 요구에 귀 막은 국회는 더이상 존립근거가 없다. file [1] 2008-05-23 5238
108 성명 농협중앙회는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 수입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 2007-09-03 5250
107 논평 허준영 전 경찰청장은 망발을 일삼는 그 더러운 입을 다물고 자중하라!! file 2006-06-20 5270
106 보도자료 [보도자료]농민퍼포먼스 및 농민기자회견 file [1] 2008-10-16 5271
105 보도자료 한미 FTA 반대 TV광고 법률제소관련 보도자료 file 2007-03-06 5283
104 성명 [전농]유신시대가 도래했다. 합법적 농민대회를 방해하는 정부 합동 담화를 규탄한다. file 2015-11-13 5283
103 성명 [성명서] 농민들에게만 책임 전가하는 비료값 인상 즉각 철회하고, 정부는 지원대책을 시급히 수립하라!! file 2004-12-14 5283
102 성명 박근혜정부는 벼 수매를 특정 농민단체에게 배정하여 농민을 분열시키는 비열한 행위를 중단하라 file [1] 2015-11-06 5287
101 보도자료 농민단체장 박진 외교통상위원장 항의방문 file 2008-12-18 530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