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455

1. 세종증권 인수, 휴켐스 매각과 관련된 농협중앙회의 비리가 밝혀진 후 240만 농민조합원, 350만 농민들의 강력한 요구 속에 농협개혁위원회가 출범하고 그 어느 때보다 농협개혁의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특히, 농협법 일부 개정 논의에 이어 기간 농민들이 줄기차게 요구해온 농협중앙회의 신용-경제사업 분리문제가 논의되고 있어 2009년은 농협개혁에서 큰 진전을 이룰 해가 될 것입니다.

2. 하지만 농협중앙회는 또 다시 자신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로비활동 등을 통해 농협개혁을 방해해 나서고, 정치권에서도 농민조합원의 목소리가 아니라 농협중앙회와 일부 조합장들의 의견을 중시하는 등 농협개혁의 흐름에 이상기류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3. 국회는 농협의 로비에 휘둘리지 말고 이견이 있는 부분은 농민조합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특히 신용-경제사업 분리가 빠르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야 합니다.

4. 전국농민회총연맹은 ‘전국농민대회’를 통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농협개혁을 방해하고 정치권 로비에 나서고 있는 농협중앙회를 강력히 규탄하고, 국회에서 농민조합원의 의견을 반영한 올바른 농협법 개정이 이루어지기를 촉구할 것입니다.

5. 또한 이명박 정권의 1년, 반농업 정책과 용산살인진압 등 반농업-반국민적 정책에 대한 350만 농민의 규탄의 목소리를 높일 것입니다.

6. 많은 언론의 관심과 취재를 요청 드립니다.

농협개혁쟁취! 용산살인진압 이명박정권 규탄! 전국농민대회

■ 일시 : 2009년 2월 25일(수) 오후 2시

■ 장소 : 여의도 국회 앞


농민

2009.02.24 11:58:32

농협개혁 하나라도 제대로 하셔야지 온나라 떠들썩하게 해놓고 기득권자들 몇명 목소리에 ...

양평촌놈

2009.02.24 11:58:32

지금은 집회나 대정부 투쟁을 할때가 아님니다. 국민들이 우리 농민들을 욕할것입니다.저는 투쟁보다는 우리 농민들이 외국을 농산물가 경쟁을해서 살아 남을수 있는 방법을 연구 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용산참사에도 국민들및 여론이 조용한것은 지금 국민들은 먹고 살기 힘들어 투쟁에는 관심이 없는것 입니다.저는 지금은 절대로 집회을 할때가 아니라 정부을도와 경제을회생하고 외국을소와 경쟁하여 우리 한우을 최고을 품질을 만들고 유통경비을줄여 한우 소비자 값은 내리는 길만이 한우농가가 살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 합니다.

맞고요

2009.02.24 11:58:32

농업개혁 하고 용산 살인하고 무슨 상관성이 있는지 역시 좌빠들이 설처 선동하는것 같네요 국민들은 이런 선동 세력들에게 반드시 응징 합시다 겉은론 농민 속으론 정일이 추종자들이 많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85 논평 농협을 위한 개혁이 아닌 농민을 위한 개혁을 하라! file [2] 2008-12-05 5542
84 논평 전농]알맹이 없는 대책이 아니라 농민의 어려움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라! file [1] 2008-06-09 5572
83 성명 [성명서] 정부의 기만적 쌀농가소득안정대책과 쌀 개방을 절대로 맞바꿀 수 없다!! file 2004-11-11 5597
82 보도자료 기후변화 당사국/비준국 총회 대응 농민참가단 12월 7일 출국! file 2007-12-06 5598
81 성명 [성명서] 세계 식량의 날을 맞아 2004-10-16 5621
80 성명 [강원도연맹]정부의 밀실 쌀협상 규탄 및 쌀개방 국민투표 촉구를 위한 전농 강원도연맹 기자회견문 2004-10-25 5644
79 보도자료 농민 3만여명, 故 정용품 동지 추모, 쌀협상 국회비준저지 전국농민대회 개최!! file 2005-11-15 5653
» 보도자료 농협개혁쟁취! 용산살인진압 이명박 정권 규탄! 전국농민대회 file [3] 2009-02-24 5710
77 성명 [광주전남성명서] 전남도청 앞 나락 추가 적재에 들어가며 2004-12-13 5720
76 성명 [경남도연맹기자회견문] 정부는 밀실비공개 쌀협상 즉각 중단하고, 농협은 보관중인 수입쌀 즉각 방출하라! 2004-10-25 578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