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007
*민중총궐기 강원지역 준비위원회 성명서 입니다. 

박근혜 정권이 백남기 농민을 죽였다.

살인정권 박근혜 정권 퇴진하라!

 

경찰의 물대포에 쓰러진 백남기 농민이 돌아가신지 3일이 지났다.

정상적인 국가라면 가장 먼저 유족들을 찾아와 슬픔을 위로하고 나누려 했겠지만, 박근혜 정권은 조문은 커녕 슬픔에 젖은 유족들과 국민들에게 눈물 한방울 흘릴 시간마저 허락하지 않았다.

살인마 폭력경찰들은 백남기 농민이 돌아가시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4천여명의 병력을 동원하여 시신 탈취를 시도했다. 검경은 법원의 판결마저 무시하고 시신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재차 청구했으며 기언시 물대포를 직사한 가해자의 손으로 피해자인 백남기 농민의 육체에 칼을 들이대고 있다.

도를 넘어 선 살인정권, 폐륜정권 박근혜 정권의 천인공노할 만행에 장례식장은 긴장과 대치가 고조되고 있다.

박근혜 정권이 시신 부검에 집착하는 이유는 뻔하다. ‘부검정국’ 조성을 통해 백남기 농민에 대한 국가폭력의 책임을 희석화하고 국민적 분노와 저항을 무력화하려는 것이다. 하지만 이미 이 나라 국민들은 백남기 농민의 죽음이 박근혜 정권의 살인적 폭력진압에 의한 것임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백남기 농민의 죽음은 이 땅 민주주의와 농업의 죽음이다.

박정희 군사독재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청춘을 바치고, 평생을 민족농업, 생명농업을 일구다 독재자의 딸에게 죽임을 당한 백남기 농민 열사. 이 원통함을 풀어드리는 것은 죽어가는 이 땅의 민주주의와 농업을 다시 살리는 길이다.

 

이에 민중총궐기 강원지역준비위원회는 살인정권 박근혜 정권에게 아래와 같이 촉구한다.

 

-시신에 대한 부검 시도 당장 중단하고 지금이라도 유족과 국민들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라.

-특검실시로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에 나서고, 살인무기 물대포를 이 땅에서 추방하라.

-제2의 백남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국가폭력 근절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시급히 마련하라.

 

이 같은 국민적 요구를 짓밟고 공권력을 앞세워 백남기 농민 열사의 시신에 손가락 하나 까딱한다면 다가오는 11월 12일, 민중총궐기의 날은 바로 박근혜 정권이 이 땅에 물러나는 그 날이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

 

2016년 9월 27일

민중총궐기 강원지역준비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7 성명 농민 피해가 불 보듯 뻔 한 국세청의 무리한 법인세 징수를 철회하라 file [1] 2016-11-30 714
926 성명 오늘 담화는 3차 거짓 담화에 불과하다. 즉각 퇴진이 국민의 명령이다. file [1] 2016-11-29 655
925 성명 11월 25일 농민대회 금지통보에 대한 전농 입장 file [57] 2016-11-24 2797
924 성명 박근혜대통령은‘하야’만이 농업을 직접 챙기는 길이다. file [1] 2016-11-11 921
923 성명 [광주전남연맹] 야당에 경고한다! file [14] 2016-11-08 12217
922 성명 박근혜정부의 넋 나간 한-칠레FTA 추가개방, 국회가 정지시켜야 한다 file 2016-11-03 739
921 성명 우리는 최순실의 나라에서 살아왔다 file 2016-10-26 946
920 성명 쌀 직불금 줄이겠다는 김재수 농식품부장관 농민의 손으로 해임하겠다 file 2016-10-21 760
919 성명 국무총리까지 나섰던 10.6 수급안정대책, 결국 재탕, 삼탕 정책 file 2016-10-07 822
918 성명 경찰에 의해 무산된 농민대회에 관한 전농 입장 file 2016-10-07 76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