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683

230503_건설노조성명.png

 

도를 넘은 탄압이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았다.

윤석열은 운명을 달리한 건설 노동자의 영정앞에 무릎꿇어 백배사죄하고

노동자 농민 민중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윤석열 정권 1년만에 또 다시 소중한 생명이 스러져갔다. 무능과 실정, 퇴행을 반복하며 이를 덮기 위해 정권이 선택한 것은 역시나 탄압이었다. 한쪽에선 간첩단 운운하며 공안탄압을, 한쪽에선 건폭 운운하며 건설 노동자들을 제물로 삼았다. 유례없는 공권력의 막무가내식 탄압 광풍이었다. 그저 제대로 일할수 있게 해달라고, 일하다 죽지않게 해달라고 해왔던 정당한 노동조합 활동이 공갈,협박,갈취로 둔갑되었고, 현장을 지키기 위한 노동자들의 투쟁은 파렴치한 범죄로 몰려버렸다. 운명을 달리한 동지가 남긴 유서에 그 간의 탄압으로 인한 고통과 억울함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

정당한 노동조합 활동을, 노동자로서의 권리를 지켜내기 위한 투쟁을 파렴치한 범죄로 규정당한 동지는 결국 죽음으로 항거할 수밖에 없었다. 그저 평범한 노동자이고 가장이었던 동지를 죽음으로 내몬 것은 당당한 노동자로서 살고자 했던 동지의 자존심을 짓밟은 윤석열 정권의 탄압이다. 우리 농민들도 마찬가지다. 그저 한해 한해 걱정없이 농사지어 수확한 농산물이 잘 팔리기만을 바랬을 뿐이다. 그럼에도 윤석열 정권은 간첩조작으로, 농업말살 정책으로 이 땅 농민들의 자존심을 짓뭉개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

 

마지막 순간의 동지는 가늠도 되지 않는 슬픔과 분노로 외롭게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지만, 이제 수천 수만의 노동자 민중들이 동지를 대신하여 함께 윤석열을 끌어내릴 거대한 들불이 될 것이다. 동지의 죽음앞에 슬퍼만 할 수도, 분노만 할 수도 없다. 동지의 명복을 빌며 우리 농민들도 노동자들과 함께 물러서지 않고 더 거세게 싸워 나갈 것이다.

 

202353

전국농민회총연맹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3 성명 230523 진짜 간첩은 감싸주고 가짜 간첩 찾아 헛물켜는 윤석열정권 민중의 힘으로 끌어내릴 것이다! file 2023-05-23 510
1632 성명 230512 농협중앙회장 이성희의 부하로 전락한 말만 할 줄 아는 농해수위 국회의원들의 만행으로 통과된 연임제 반대한다. file 2023-05-12 846
1631 성명 230511 ‘이상’기후가 ‘일상’이 된 기후위기 시대, 국가가 책임지고 농업재해 근본대책 마련하라! file 2023-05-11 247
1630 성명 1년 내내 총체적 난국 그 자체인 윤석열정권 농민들의 전면적 투쟁으로 끌어내릴 것이다! file 2023-05-10 200
» 성명 도를 넘은 탄압이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았다. 윤석열은 운명을 달리한 건설 노동자의 영정앞에 무릎꿇어 백배사죄하고 노동자 농민 민중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23-05-03 204
1628 공지 정광훈 의장님 12주기 추모제 file 2023-05-02 137
1627 논평 전농 창립33주년, 변함없이 농민들과 함께 싸우며 달려가겠습니다. file 2023-04-24 320
1626 논평 230420 원칙도, 국익도, 평화도 모두 잃는 우크라이나 무기지원 반대한다! 윤석열정권은 친미사대 굴욕외교 중단하라! file 2023-04-20 253
1625 성명 230410 미국 CIA의 국가안보실 도청은 명백한 주권침해! 윤석열정권은 굴욕외교 중단하고 엄정대응하라! file 2023-04-10 290
1624 성명 230406 전주시을 재선거 진보당 강성희 후보 당선! 봄 가뭄 속 단비와 같은 진보국회의원 탄생 환영한다! file 2023-04-06 4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