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8
총무
2013.10.30 12:50:06


쌀 목표가격 인상안을 거부하고 국회와 농민을 우롱한


이동필 농식품부장관은 사퇴해야 한다.


 


10월 29일 농식품부 이동필 장관은 국회 국정감사 회의장에서 쌀 목표가격 인상을 하지 않겠다고 분명하게 밝혔다.


이는 국회와 농민을 우롱한 것이며, 장관 스스로 농림부를 부정한 것이다.


 


이동필 장관은 정부의 기존안인 2.3%(4천원) 인상이 국회와 농민을 납득할 수 없다고 인정하면서 수정안을 제출하겠다고 했다.


10월 7일 국감에서 기획재정부와 협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21일까지 기다려 달라 했고, 이때 또 다시 29일까지 여유를 달라 했다.


그러던 장관이 29일 돌연 입장을 바꿔 ‘현재 쌀 목표가격이 쌀 생산비보다 높고 현재 법령내에서 최적의 상태이다’ 며 인상을 거부한 것이다.


이동필 장관은 한달동안 국회와 농민을 속여 오면서 장관으로서 최소한의 윤리를 저버린 것이다.


 


장관은 농촌경제연구원장으로 있으면서 쌀 생산비가 얼마인지 잘 알고 있는 사람이다.


쌀 생산비가 21만원을 육박함에도 이를 무시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쌀 목표가격 관련한 법률 개정안이 현재 4개나 상정되어 있고, 정부가 의지만 있었다면 이미 법 개정은 마무리 되었을 것이다.


‘쌀 목표가격을 올리면 쌀 생산량이 늘어나 오히려 농민들이 손해본다’는 논리를 내세우더니 이제와서는 얼토당토한 논리를 앞세워 인상안을 거부한 것은 스스로 농림부의 역할을 포기한 것이다.


 


일련의 상황을 보면 농식품부 장관은 허수아비에 불과하고 청와대의 기획과 방침에 의해 농식품부가 움직이고 있다고 확신한다.


국회의원도 이동필 장관을 3무(무지, 무능력, 무관심)라 비난하고 있는 마당에 이동필 장관은 농민, 농업을 지킬 인물이 아니다.


 


이동필 장관은 국회와 농민을 우롱한 책임을 지고 장관직에서 물러나야 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공약을 이행해야 할 것이다.


 


 


2013년 10월 30일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


 


양평촌놈

2013.10.30 12:50:06

왜쌀값은 예전24년보다 떨어진것일까. 예전보다 떨어졌다고 하는이유는 그당시8만원은대단한돈이 었지요. 그당시공장근로자한달월급이 38만원했지요. 지금공장근로자 월급이 이백오십만원합니다. 그런면8배이상입니다. 대학교한학기등록금이 이백만원했지요. 지금팔백팔십만원합니다. 교통비.집값.공산품등도8배이상되었지요.쌀은두배한우는 그당시와상대가 안되지요. 그당시한우는큰소삼백오십만원했지요. 24년전삼백오십만원이면 이년치대학교등록금정도 입니다.쌀은 식량안보라는미명하에 그대로정체되었있지요. 우리농민단체가 힘이 없는것이 현실이지요. 우리농민형제가 단결해야 하는데. 우리농민들도 지금젋은사람처럼 의견을 주고받아야 합니다.봄.여름.가을에는 바쁜지많 겨울에는 서로 의견을주고받을수 있지요.진보.보수농민이 배척하지말고 서로 견해을좁혀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 논평 [전농]국회는 쌀목표가격 야합하지 말라! file 2013-12-27 1688
» 논평 광전) 쌀 목표가격 논평 file [1] 2013-10-30 2001
106 논평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만이 대안이다. <국민기초식량보장법> 입법화하라! - 새누리당 이명수 의원 법안 발의를 환영한다. file 2013-10-10 2041
105 논평 광전) 쌀 수입 전면개방에 대한 전농 광주전남연맹 입장 file 2013-09-10 1985
104 논평 [논평]언론보도 <전농의장 손잡은 이동필 '화합의 치농 100일'>에 부쳐 - 이동필 장관 취임 100일, 실망과 우려의 1234였다. 2013-06-26 2432
103 논평 농안법 일부개정 의원 발의안에 대한 전국농민회총연맹의 입장 file 2013-06-19 2540
102 논평 [논평]박근혜 정부는 6.15공동행사 개최를 위해 적극 나서라 file 2013-05-28 2944
101 논평 국회의원이 불법 농지소유, 땅투기가 왠말인가? 불법에 대해 원칙적으로 처벌하라! file [1] 2013-05-07 2579
100 논평 동부그룹과 3백만 농민과의 진정한 대결전은 이제 비로소 시작되었다 file 2013-03-28 2813
99 논평 동부팜한농이 유리온실을 폐쇄하지 않는 한, 정부가 지원한 FTA 피해보전 기금을 환수하지 않는 한 농민들의 투쟁은 계속될 것이다. file [1] 2013-03-26 281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