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075
전농
2008.02.12 17:35:36

350만 농민의 대변자는 오직 민주노동당뿐이다.



매운 바람 불어도 흔들리지 않는다.

전국농민회총연맹은 최근 민주노동당이 겪고 있는 우여곡절과 어려움을 가슴 깊이 공감하고 있다. 우리는 현재의 난관을 민주노동당이 강건하게 딛고 넘어설 것을 확신하며 민주노동당에 대한 우리의 배타적 지지방침과 애정은 조금도 흔들림이 없다는 것을 재차 천명하는 바이다.


생사고락을 함께 한 유일한 진보정당, 민주노동당 뿐이다.

이미 전국농민회총연맹은 지난 대의원대회를 통해 민주노동당을 약화, 파괴시키려는 그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히 맞서 싸울 것임을 천명하였고 농민의 정치적 대변자는 유일진보정당 민주노동당 밖에 없음을 뚜렷이 밝혔다. 전농의 배타적 지지방침은 확고히 고수될 것이다. 이는 기간 신자유주의 보수정당의 살농 정책에 항거하며 싸워왔던 민주노동당의 영웅적인 투쟁으로 인한 것이요 350만 농민의 절절한 염원의 결정체가 바로 민주노동당이기 때문이다.



전농의 배타적지지방침은 확고하며 연대는 굳건해 질 것이다.


지역주의 보수정당의 암벽을 뚫고 세운 정당, 농민의 피눈물을 닦아주며 함께 어깨 걸고 싸운 유일한 정당이 민주노동당이다. 칼바람 부는 여의도에서

물대포 곤봉세레에 맞서가며 절규하던 우리들 곁에 그 누가 있었는가!


보수정치꾼들 누구도 들어오지 않는 산간오지에 배낭을 메고 함께 싸우자고 호소하던 그 형형한 눈빛의 투사들이 누구였는지를 상기해 본다면 오늘 전농의 확고한 배타적 지지결의가 새삼스럽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현재 민주노동당을 둘러싼 내외의 공격과 분열시도는 우리 농민, 민중들의 염원과는 아무런 인연도 없을뿐더러 더 나아가 우리들의 정치세력화 노선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라는 것을 똑똑히 밝힌다.



우여곡절 있어도 맞받아쳐 나가자.

목숨을 걸고 맞받아 싸워도 부족한 엄중한 시국이다.

이명박 정권의 노골적인 신자유주의 공세는 당장 FTA 국회비준과 같은 전면적인 공격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민중단체들에 대한 신임경찰청장의 협박은 앞으로 우리에 대한 이 정권의 탄압이 어떤 양상으로 전개될 것이라는 것을 예고하고 있다. 우리는 조금도 주저 없이 민주노동당과 함께 이명박 정부의 살농정책을 강하게 반격하며 치고 나갈 것이다.


어려움 속에서 진보와 진리의 가치는 더욱 눈부신 법이다. 혹독한 바람 불어올수록 농민과 노동자 민중의 품에 뿌리박은 진보정당을 더욱 강화하고 지켜내는 투쟁도 가열차게 전개될 것이다. 민주노동당의 주인이 우리 농민이며 우리 농민의 진출로는 민주노동당이다. 민주노동당이 승리해야 농민이 살고 내외의 분열을 단호하게 척결해야 민중의 정치적 출로가 열린다. 전농은 민주노동당과 맞잡은 손을 더욱 굳게 다져 오직 단결과 투쟁으로 이번 총선투쟁을 반드시 승리 할 것임을 밝힌다.


350만 농민의 구원자, 민주노동당과 전농의 단결 만세!!




2008년 2월 11일



전 국 농 민 회 총 연 맹 의 장 한 도 숙


댓글 '2'

김정화

2008.02.12 17:35:36

양평촌놈님과 연락하고 싶습니다. 농민과 함께 하고자 하는 양평에서 진보정당운동을 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꼭 연락주십시오 011-9930-7424

양평촌놈

2008.02.12 17:35:36

한도숙 의장님 저는 양평에서 조금만 농사을 짓는 농민입니다. 저는 전농회원은 아니지만 .농민을 한사람으로서 글을 자주 쓰는 사람입니다.저는 전농 회원은 아니지만 농촌을 사랑 하는 농부입니다.우리 전농은 한도숙 의장님과 함께 할발한 농민 운동을 전개 해야 합니다.강약을 조절 하면서 힘차게 도약 해야 합니다.그리고 우리농민을 뜻을 정치인들에게 힘어 주어야 합니다.우리농민들은 무엇이든 할수가 있고 힘도 얼마든지 가지고 있습니다.저는2005년11월15쌀 개방 투쟁때 우리농민들을 힘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905 성명 이명박 당선자의 농업을 살리는 결단을 바라며 file [1] 2007-12-21 3752
904 성명 전농 경기도연맹]한·미 FTA 비준안 국회 상임위 통과 규탄 성명서 file 2009-04-23 3751
903 성명 비아 깜페시나 2차 청년 총회 선언문 2008-11-06 3745
902 성명 수입쌀 판매회사로 전락한 농수산물유통공사를 강력히 규탄한다! file 2007-11-27 3732
901 성명 성명서) 정부는 올해의 기등재약 목록 정비 사업을 예정대로 진행하라! file 2009-02-12 3726
900 성명 전농]농민들도 모자라서 언론까지 기만하는 농림수산식품부의 농어업선진화위원회 구성관련 보도자료를 강력히 규탄한다. file 2009-03-27 3724
899 성명 [성명] 교육 시장화를 부추길 '영어 공교육 완성 프로젝트' 폐기하라! 2008-02-01 3713
898 성명 전농]농특세폐지규탄 성명 file 2008-12-11 3705
897 성명 농협중앙회는 경영부실에 대한 책임을 지고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라! file 2009-02-23 3704
» 성명 민주노동당 관련 전농의 입장 file [2] 2008-02-12 370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