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96
[전국농민회총연맹 보도자료]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총 2쪽)

■ 배포일 : 2005년 11월 23일
■ 담당자 : 이영수 대외협력국장(529-6347, 011-9751-2615)

******************************************************************************************************

전국 곳곳에서 성난 농민들, 농기계를 동원하여
"쌀협상 국회비준“ 본회의 통과 저지를 위해
전국의 고속도로와 국도에서 격렬한 투쟁 전개!!



1. 여야는 쌀협상 국회비준 동의안(정식안건명, “세계무역기구설립을위한마라케쉬협정부속서1가중 1994년도관세
및무역에관한일반협정에대한마라케쉬의정서에부속된대한민국양허표일부개정비준동의안)을 오늘(23일) 오후 2
시에 개최예정인 본회의에 상정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2. 이에 앞서 전국농민회총연맹,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한국가톨릭농민회 등 주요농민단체들로 구성된 “쌀협
상국회비준저지비상대책위(이하 쌀비대위)”는 수능시험일인 오늘 개최예정이었던 전국농민대회를 수험생들에
게 불편을 주어서는 안 된다는 판단하에 21일로 옮기면서 정치권도 “수능을 볼모로 쌀협상 비준안을 통과시켜서
는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하지만 오히려 수능을 이용하여 쌀협상 비준안을 강행통과시키겠다는 입
장을 굽히지 않는 정치권의 비열한 모습에 애초의 계획대로 새벽부터 고속도로와 국도투쟁을 전개하여야 한다
는 현장의 목소리가 높았으나, 심사숙고 끝에 전국농민회총연맹를 비롯한 농민단체들은 수험생들의 입실만큼은
보장해야 한다며 오늘 대회를 11시 이후로 개최하기로 중대 결정을 하였다.

3. 지금 현재(23일 12시) 전국 90여개 시군에서 일제히 “쌀협상 국회비준 통과 저지”를 위해 농기계를 동원한 고속
도로와 국도 진입투쟁과 지구당 농성투쟁을 벌이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들과의 격렬한 마찰이 발생하고 있
다. 또 일부지역에서는 대규모 야적투쟁과 농기계와 볏가마니를 소각하는 투쟁도 일어나고 있다.

4. 한편 정재돈(농민연대 상임대표), 문경식(전농 의장), 서정의(한농연 회장), 윤금순(전여농 회장), 허기옥(한여
농 회장) 등 주요 농민단체 대표 11명은 어제(22일 18시 40분)부터 강재섭 한나라당 원내대표실에서 “쌀협상비준
반대”를 요구하며 점거농성중에 있으며, 기독교와 가톨릭 등 종교단체들도 어제부터 국회앞에서 철야농성을 이
시각까지 진행하고 있으며, 각 계 시민사회단체들도 오늘 오전 11시 여의도 국민은행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
데 이어 오후 2시부터는 집회를 개최하여 “쌀협상 국회비준 반대”를 요구하였다.

5. 오늘 집회에 참가한 농민들은 설령 국회가 오늘 쌀비준안을 통과시키더라도 쌀값대란해결, WTO 반대투쟁 등
우리의 투쟁은 더욱더 강도 높게 진행할 것이며 반드시 살농정권(殺農政權) 노무현정권 퇴진과, 농민 살인정당
(農民 殺人政黨)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을 응징하는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


<첨부자료 1. 기자회견문>

더 이상 농민들을 죽음으로 내몰지 말라!!
잘못된 쌀협상 국회비준 강행처리는 중단되어야 한다!!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은 오늘 ‘미국이 불러준대로 수용한 잘못된 쌀협상’에 대한 비준을 강행한다고 한다. 농민들의 피맺힌 절규와 절박한 요구도 외면하고 근본적인 농업농촌회생에 대한 대책도 없이 왜 이리 급하게 국회비준을 처리하려고 하는가? 국민의 60%가 쌀협상 국회비준을 반대하고 있는데 도데체 이 정부와 국회는 누구를 위하여 쌀협상 국회비준을 강행처리하려고 하는가?

정용품, 오추옥열사가 쌀개방만은 막아야 한다며 죽음으로 항거하였다. 노무현정권의 신자유주의 살농정책이 농민들을 죽음의 벼랑으로 내몰고 있으며 이는 정권에 의한 사회적 타살이다.
노동자들에게는 살인적인 노동강도와 비정규직을 강요하면서 노동자들마저 자살하고 있고 국민에게 안정적인 식량을 공급하고 경제발전의 밑거름 역할을 해 온 농민들은 ‘토사구팽’ 당하는 우리의 현실은 노무현정권의 재벌기업과 초국적자본을 위한 신자유주의 정책때문이다.

노무현정권은 농민들의 절박한 요구와 처절한 절규에 귀기울이지는 못할망정 지난 15일 전국농민대회에서는 아펙정상회의를 앞두고 농민들을 상대로 마치 ‘테러진압훈련’이라도 하듯이 살인적인 폭력진압으로 농민들의 마음을 더욱 분노케 하였다.
자칭 ‘참여정부’는 더 이상 국민과 함께하는 정부가 아니다. 오직 국내 재벌기업과 초국적자본의 정부일 뿐이다.
한편, 정부의 쌀협상에 대해 꼼꼼히 따지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국회마저 형식적인 ‘청문회’로 할 일을 다한 마냥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은 ‘살농연정’을 통해 얼렁뚱땅 ‘쌀협상 비준안’을 강행처리할려고 하는 한심한 작태를 벌이고 있다.

지금 전국은 제2의 갑오농민혁명이 예고되고 있다.
성난 농심은 자식같은 나락을 불태우고,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 사무실을 점거하고, 농기계를 몰고 여의도로 모일 것이다. 민주노동당 강기갑의원은 목숨을 건 28일째 단식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매일 우리쌀지키기 촛불이 밝혀지고 있다.
성직자들이 쌀을 지키기 위해 나섰다. 국민들이 쌀을 지키고 식량주권을 사수하기 위해 나섰다.
우리는 국민의 생명과 식량주권을 지키기 위해 농민들과 함께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투쟁할 것이다.
노무현정권과 열린우리당, 한나라당은 농민들과 국민들의 분노를 직시하여야 한다.

민심은 천심이다.
당장 쌀협상 국회비준 강행처리를 중단하고 농민들의 주장을 수용하여 농업․농촌에 희망을 줄 수 있는 대책을 먼저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
만약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민심을 외면하고 쌀협상 비준을 강행할 경우 ‘국회해산투쟁’ 등 이후 발생할 사태의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두 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


2005년 11월 23일
쌀협상국회비준저지비상대책위원회/전국민중연대

******************************************************************************************************

<우리 농업의 근본적인 회생을 위한 요구>

1. 우리 농업의 근본 회생 및 쌀 대란 해소 대책이 없는 쌀 협상 국회비준 강행을 즉각 중단하라!
2. 농민단체-국회-정부 3자간 협의기구를 조속히 구성하여 실효성 있는 농업 회생 및 쌀 대란 해소 대책을 즉각 수
립하라!
3. 각종 농업통상협상 추진시 농민 대표의 협상 참여를 보장하여, 실질적인 협상 전략 수립 및 대책을 마련하라!
4. 농업 농촌기본법을 전면 개정하여 식량자급율 목표치를 법제화하라!
5. 쌀소득보전직불제를 실질적인 농가소득 지지가 가능토록 전면 개편하고, 밭농업직불제를 즉각 도입하라!
6. 총체적 난맥상에 빠진 양곡 정책을 전면 개편하여 쌀값 보장 및 수급 안정을 도모하라!
7. 매년 3백만석 이상의 대북 쌀 지원을 법제화하여 통일농업의 기틀을 마련하라!
8. 학교급식법 개정 및 지자체별 급식조례 제개정을 조속히 추진하라!
9. 신규 정책자금 금리 1% 인하 및 상호금융 저리 대체자금 조건부 지원 조항을 삭제하라!
10. 식품 업무를 농림부로 일원화하라!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 보도자료 23일 현재, 전국 곳곳서 농기계 동원하여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에서 격렬한 투쟁 전개!! file 2005-11-23 4862
1435 보도자료 [농대위 보도자료] 농업계, 한미 FTA 협상 의제를 비공개한 외교통상부 장관 제소 file 2006-06-13 4847
1434 논평 전농]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방한에 즈음하여 file [1] 2009-02-19 4835
1433 성명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대표, 주제준 광우병국민대책위 정책실장 긴급체포 규탄성명 file [3] 2008-11-13 4827
1432 성명 농협중앙회는 밀실 농협법 개정 중단하고 농민조합원의 의견을 수렴하라!! file [3] 2008-09-10 4825
1431 보도자료 경찰폭력으로 사망한 고 전용철씨 사망경위와 부겸결과 및 분신농민 진성규씨 상황 file 2005-11-26 4816
1430 성명 민주노동당 강기갑후보 당선환영성명 file [6] 2008-04-10 4802
1429 논평 촛불의 상징, 농민의 희망 강기갑 의원의 의원직 유지를 환영한다! file [1] 2008-12-31 4799
1428 보도자료 농민들, 명동성당에 나락 1천가마 적재후 농성돌입!! file 2005-11-14 4796
1427 보도자료 한미FTA 묻지마 국회비준 강행을 중단하라!! file 2008-01-21 479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