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683

전농성명.png

 

진보정당 간 후보단일화 논의를 지지한다.

 

5년전 적폐청산을 외치며 광화문 광장뿐 아니라 농민들의 삶의 터전인 농촌 곳곳에서 들었던 농민들의 촛불은 현재의 신자유주의 농정을 끝장내고 새로운 농정으로 대전환하라는 요구였다. 하지만 촛불정신을 계승한다던 문재인정부는 과거 어느 정권보다 농업의 가치를 훼손하는 반농민적이었다.

 

2022년 대선을 앞두고도 마찬가지다. 코로나19와 기후위기로 세계는 자국의 식량자립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음에도 한국 보수양당의 네거티브한 선거운동으로 여전히 식량을 상품으로 인식하는 신자유주의 논리를 벗어나야 한다는 농민들의 외침은 공허한 메아리가 되고 있다. 농민뿐만이 아니다. 5인 미만 노동자의 근로기준법 전면적용과 비정규직차별 철폐 등 노동자들의 요구와 노점상, 철거민 등 사회 약자들의 주장조차 이번 대선에서는 사회적 의제조차 되고 있지 않다.

 

1221일 바다건너 칠레에서는 35세의 대통령이 선출되었고 칠레에서 시작한 신자유주의를 칠레에서 끝장내겠다고 외쳤다. 전농은 이러한 대선의 과정을 보고 싶다. 후보자의 신변잡기를 내세워서 누가 더 깨끗하냐라는 코미디 같은 보수양당의 대선은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5개 진보정당(노동당, 녹색당, 사회변혁노동자당, 정의당, 진보당)과 한상균 선본이 대선후보 단일화 논의를 진행하고 12월 말까지 후보단일화와 관련한 제반논의를 마무리하기로 한 결정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은 그 결정에 적극적 지지를 보낸다. 2022년 대선은 한국사회의 불평등을 해소하는 대전환을 실현하는 과정이 되어야 한다. 진보정당과 진보진영의 후보단일화를 통한 2022년 대선 대응은 그러한 과정의 첫출발이 될 것이다.

 

전국농민회총연맹은 진보정당 단일화 논의를 적극 지지하며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언제든 함께 할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

 

 

2021. 12. 22

 

전국농민회총연맹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563 성명 220128 시장격리는 한 발 늦었지만 정부가 정한 공공비축 수매가(74,300원)는 보장하라! file 2022-01-28 530
1562 성명 220127 정부·여당은 풍력·태양광발전 이격거리 표준안 변경과 「풍력발전 보급촉진 특별법」 추진 즉각 중단하라! file [2] 2022-01-27 307
1561 공지 전농 19기 임원 당선공고 file 2022-01-26 312
1560 논평 농업·농촌·농민기본법 5만 국민동의청원 성사! 국회와 대선후보들은 응답하라! file 2022-01-21 357
1559 전농 19기 임원선거(의장,사무총장,정책위원장) 선거공보 file 2022-01-10 980
1558 공지 전농 19기 1차년도 정기대의원대회 소집공고 file 2022-01-07 303
1557 공지 전농 19기 임원선거 입후보등록 공고 file 2022-01-04 262
1556 성명 [농민의길] 211228 윤석열 후보의 농특세 재원 마련 대책없는 증권거래세 폐지 공약은 농업홀대의 다른 모습이다. file 2021-12-28 275
1555 성명 211228 정부의 쌀 시장격리 결정이 쌀 가격 안정 정책이 되길 바란다. file 2021-12-28 270
» 211222 진보정당 간 후보단일화 논의를 지지한다. file 2021-12-22 26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