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673

생산자 의견 배제한 농식품부 쌀 수급안정대책 규탄!.png

 

 

생산자 의견 배제한 농식품부 쌀 수급안정대책 규탄!

통계청 예상생산량에 따른 자동시장격리 발표요청 무시

양곡관리법 위반, 자동시장격리 약속, 책임 묻겠다.

 

 

농림축산식품부가 1012일 발표한 ‘2021년산 쌀 수급안정대책을 규탄하며 양곡수급안정협의회에 참여한 생산자단체는 이 대책발표에 동의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

쌀 수급안정대책은 양곡관리법 제16(가격안정을 위한 양곡의 수급 관리) 항에 의거-신설 2020. 1. 29.- 매년 1015일까지 기획재정부 및 생산자 단체의 대표 등과 협의하여 대책을 수립ㆍ공표하여야 한다는 근거가 있으며. 다만, 기상 여건의 급격한 변화 등으로 해당 연도 생산량 예측이 어려운 경우에는 그 기한을 연장한다고 되어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통계청이 2021년산 쌀 예상생산량을 발표하는 108일 양곡수급안정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수급안정대책 협의를 했지만 생산자단체의 수요량 초과 생산량에 대한 선제적 격리발표 요구를 반영하지 않은 체, 쌀 수급안정대책이라고 발표했다.

통계청은 1082021년산 쌀 예상생산량 발표를 통해 단보당 522kg, 383만 톤의 예상생산량을 발표했고 농식품부는 당일 회의에서 ’21년 신곡 수요량을 357~361만 톤으로 전망하여 초과생산량은 약 22~26만 톤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생산자단체에서도 평년작 수준의 쌀 생산을 예상하며 신곡 수요량보다 많은 공급량에 대해서는 빠른 격리발표로 시장가격안정을 위한 정부 정책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충청이남의 병충해와 9월 기상현황 등을 핑계삼아 1115일 통계청의 실 수확량 조사결과 이후로 실질적인 대책발표를 미룬 것이다.

이에 양곡수급안정협의회 참여 5개 생산자단체(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 전국쌀생산자협회,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전국농민회총연맹)는 이번 발표된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산 쌀 수급안정대책은 생산자단체 협의(제안)사항이 반영되지 않은 잘못된 대책으로 양곡관리법 위반사항임을 분명히 경고한다.

정부는 2019년 쌀 생산자단체와 26,750/10kg(214,000/80kg)으로 결정한 쌀목표가격제도를 중지하며, 쌀 가격안정을 위한 시장자동격리제를 약속했고 그 결과 20201월 현재의 양곡관리법으로 개정됐다.

자동시장격리의 조건은 초과생산량이 생산량(또는 예상생산량)3% 이상인 경우와 단경기 또는 수확기 가격이 평년 가격보다 5% 이상 하락한 경우(20202021년산에 대해서는 전년 가격보다 5% 이상 하락한 경우도 포함)로 현재 통계청의 예상생산량은 수요량예측 대비 3% 이상이기에 시장격리의 요건에 충족함에도 불구하고 생산자단체의 격리발표가 외면당한 것이다.

이미 농촌지역에서는 양곡도매업자와 일부RPC가 생산량 증가상황을 이용하며 농업인의 불안감을 자극하고 벼 수매가가 하락하는 상황에서 농식품부의 시장자동격리의 약속은 거짓이었나라는 울분에 찬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양곡수급안정위원회에 참여하는 생산자 5개 단체는 다시 한번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 쌀 수급안정대책 발표에 대해 단체의견이 배제된, 결코 동의할 수 없는 내용이라 규탄하며, 그 대안으로 양곡관리법에 따라 통계청의 예상생산량과 농식품부의 신곡 수요량 예측을 초과하는 물량에 대한 자동시장격리발표를 조속히 시행하고, 이후 시장 상황변화 및 실 수확량 발표계획(통계청)에 따라 생산자단체와 협의를 지속하고 의견을 적극 수렴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

만약, 생산자단체의 의견이 수렴되지 않을 경우 쌀목표가격제도를 중지하기 위해 쌀 생산 농업인에게 자동시장격리라는 거짓말을 하며, 또 수급안정을 위한 양곡관리법을 위반한 농림축산식품부와 현 정부가 감당해야 할 것으로 책임을 물을 것이며, 생산자단체는 쌀 농업과 쌀 생산 농업인의 권익보호와 소득안정, 쌀 가치상향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싸울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

 

 

20211014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 전국쌀생산자협회,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전국농민회총연맹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553 공지 전국농민회총연맹 19기 선거 공고 file 2021-12-21 195
1552 논평 도매법인의 막강한 로비에 돈벌이 수단이 된 농산물 공영도매시장 경쟁체제 허용으로 공영도매시장의 공영성을 되찾길 바란다. file 2021-12-13 194
1551 논평 농민들의 요구로 일부 증액된 농업예산의 국회 통과를 환영한다. 하지만 증액된 농업예산으로도 새로운 농정을 담아내기에는 부족하다. file 2021-12-03 261
1550 성명 211125 마늘 TRQ(저율관세할당) 운용 즉각 중단하고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라 file 2021-11-25 294
1549 성명 211123 농지훼손이 자명한 이원택 의원의 [농어업경영체법] 개정안과 위성곤 의원의 [영농형 태양광 발전사업 지원에 관한 법률안] 김승남의원의 [영농태양광 발전사업 지원에 관한 법률안]은 반드시 폐기되어야 한다 file 2021-11-23 250
1548 성명 211123 5월 영령에 대한 사과한마디 없이 죽은 전두환, 역사는 그를 학살자로 기억할 것이다. file 2021-11-23 275
1547 공지 농민총궐기 승리보고 전농 의장 인사말 file 2021-11-19 148
1546 성명 211104 요소수 문제에도 여전히 정신 못 차린 정부, 규탄도 아깝다! file 2021-11-04 709
1545 성명 학살자 노태우의 국가장은 전범을 추모하는 야스쿠니 참배와 다름없다. 5월 영혼을 짓밟는 노태우 국가장 취소하라! file 2021-10-28 420
1544 성명 기후위기로 농업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는데도 농업을 말라죽게 만들 RCEP 국회비준과 CPTPP 가입을 서두르는 한국정부. 아무것도 하지 말라! file 2021-10-21 36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