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77

■제2의 청목회 사건!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였다.

후원금 받고 농협의 입맛에 맞는 개정안을 통과시킨

그들의 추악함에 분노한다 ■




오늘(9일) 언론을 통해 ‘농협법이 개정되도록 힘써달라’며 국회의원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축협조합장과 임원이 기소되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농민들의 이해와 요구와는 상관없이, 신중한 논의가 아닌 속도전으로 ‘농협법 개정안’을 밀어붙인 이유 가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다.




국회의원에게는 농업과 농민보다 농협의 후원금 로비가 더 중요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들 조합장들은 농협법 개정을 위해 후원금을 모금해 경기북부지역 모 국회의원에게 전달했다고 한다. 이들 농협 임직원들은 직원월급에서 10만원을 미리 공제하거나 직원에게 지급해야 할 교통비등을 주지 않고 후원금을 낸 것으로 밝혀졌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농협개혁의 주체인 농민들은 배제한 채 후원금을 받고 농협의 입맛에 맞는 농협법 개정안을 통과시킨 것이다.



협동조합을 구성하고 있는 농민조합원과 노동자들이 반대하는 명분없는 농협법 개악을 추진하던 이유가 무엇인지 우리는 똑똑히 알게 되었다.




더 이상 농민을 위한 신경분리라는 말을 입에 담지 말라!



농협법 개정을 반대하는 농민들에게도, 농협개혁을 바라보는 국민들에게도 정치권은 시종일관 농민을 위한 신경분리라고 앵무새처럼 말했다.



하지만 현재 농식품위를 통과한 농협법 개정안은 농협중앙회의 권력을 유지한 채 신용과 경제라는 두 개의 지주회사로 분리하는 농협중앙회의 사업구조개편에 지나지 않는다.



농협의 제역할인 경제사업활성화나 협동조합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것은 어느 하나 명확히 된 것이 없다. 말로만 개혁이지 반농업,반협동조합인 개악이다.




전국농민회총연맹은 명확히 요구한다. 본말이 전도된 신경분리는 약이 아니라 독이다.



이명박 정부와 정치권은 더 늦기 전에 농협법 개정을 중단하고 협동조합으로서의 존재이유와 농민들의 이해와 요구를 수렴하는 진정한 농협개혁에 대한 논의에 나서라.






2011년 3월 9일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이광석(李光石)


댓글 '1'

느티나무

2011.03.09 18:56:38

더러운 한나라당, 민주당 국회의원놈들 나라를 팔아먹은 친일 앞잡이 같은 축협조합장,임원놈들
구제역 옆에 구덩이 하나 더 파야 합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 논평 축산농민들에게 부담만 지우는 정부의 책임을 회피하는 허울 좋은 축산업 선진화 방안이 되어서는 안된다! file 2011-03-25 2267
» 논평 제2의 청목회 사건!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였다.후원금 받고 농협의 입맛에 맞는 개정안을 통과시킨 그들의 추악함에 분노한다 file [1] 2011-03-09 1979
75 논평 한반도 평화 파괴하는 한미군사훈련 키 리졸브/독수리 연습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11-02-18 2288
74 논평 가짜 농민 정운천 한나라당 구제역비상대책특위위원장의 말도 안되는 발언,정운천 최고위원은 그 입 다물고 즉각 물러나라! file [1] 2011-02-17 2187
73 논평 농민을 위한 무이자자금을 농협중앙회 회장의 통치자금으로 전락시킨 농협중앙회를 규탄한다! file 2010-11-11 3138
72 논평 이명박 정부는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남북 사이의 전면적인 대화를 당장 시작하라! [2] 2011-01-10 2071
71 논평 8.8 개각과 유정복 농식품부 장관 내정에 대한 전농의 입장 file [1] 2010-08-10 2519
70 논평 기본적인 내용도 사실이 아닌 보도는 보도가 아니라 폭력이다. file [1] 2010-03-18 3747
69 논평 대북지원 신규단체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에 우려를 표한다. file 2010-03-18 2745
68 논평 농업을 유지 발전시키기 위한 이명박 정부의 결단이 필요하다. file 2009-11-11 343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