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674

성명.png

 

 

누더기법안 통과로 생색내는 거대야당! 그것조차 거부하는 집권여당!

농민들의 힘으로 양곡관리법 전면개정하고 스스로 생존권을 쟁취할 것이다

 

어제(323) 열린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이 발의한 양곡관리법 개정안이 통과되었다. 이를 두고 여야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은 양곡관리법 개정안은 농민생존권과 국가식량안보를 지키기 위한 길이라 자화자찬하며, 여야협상을 위해 노력했지만 국민의힘(이하 국힘)은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았다며 정쟁의 수단으로 활용했다. 반대로 국힘은 반시장적 사회주의식 포퓰리즘 법안이라 또다시 색깔론 공세를 퍼부으며, 대통령 재의요구권(거부권) 발동을 예고했다. 농민은 안중에도 없는 거대보수양당이 겨우 이 정도 내용의 법안을 두고 싸워대는 꼴이 마뜩찮을 따름이다.

 

어제 통과된 개정안은 농민들이 요구했던 내용은커녕 당초 민주당이 발의한 안에도 단서조항이 덕지덕지 붙은 누더기법안이었다. 초과생산량의 시장격리를 의무화하는 조건은 5% 넘게 생산량이 초과되거나 8% 넘게 가격이 하락할 때뿐이다. 3~5% 초과생산되거나 5~8% 가격하락 시에는 정부에게 재량권을 주고, 그마저도 벼 재배면적 증가 시 시장격리를 하지 않을 수 있고, 재배면적이 증가한 지자체에 대한 매입물량 감축을 허용한다는 단서조항이 달린 것이다.

 

아무런 의미가 없는 법안이다. 지난해 쌀값폭락의 시작이 바로 정부의 재량권이었다. 7.5%의 초과생산에도 시장격리를 실시할 수 있다는 법 조항이 허용한 재량권이 시장격리 실시를 늦췄고, 결국 ‘45년 만의 최대폭 폭락이라는 재앙으로 이어졌다. 그래서 시장격리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법안이 발의된 것인데, 다시 이 조건을 완화하고 정부에게 재량권을 준다는 것은 시장격리를 실시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벼 재배면적에 대한 단서조항 역시 쌀값하락의 책임을 농민에게 돌리기 위한 안전장치에 불과하다. 결국 쌀도, 쌀값도 책임지지 않겠다는 것이다.

 

여기서 한술 더 떠 시장격리 의무화 자체를 거부한다는 국힘은 더 큰 문제다. 국힘은 타 농업분야와의 형평성예산의 과다사용을 이유로 대통령 거부권을 행사하겠다 으름장을 놓고 있다. 국힘이 '타 산업분야와의 형평성'은 고려치 않고 '예산을 과다사용'해서 반도체 생산 대기업에 연간 수조원의 감세혜택을 주는 법안을 통과시키려 애쓰는 것과는 사뭇 대조되는 모습이다. 국민의 주식으로서 쌀이 갖는 특수성을 깡그리 무시하는 무식함과 천박함의 소치이다. 식량위기 시대 국민의 주식인 쌀의 안정적인 생산은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가치를 가지며, 국가는 법적·제도적 장치로 쌀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책임을 져야 한다. 이런 점에 대해서는 일말의 고려도 없이 시장 타령만 하는 것은 집권 여당으로서의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다.

 

이미 양곡관리법 개정을 둔 논란에서 농민은 빠져있다. ‘농민에게 도움이 되느냐보다 정쟁에서 이길 수 있느냐가 우선순위가 되어버렸기 때문이다. 본말이 전도된 이 상황에 우리는 더 이상 아무런 기대도 없다. ‘식량위기를 대비하여 국민의 주식인 쌀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의 마련이 바로 본질이며, 이는 오직 생산비가 보장되는 쌀 최저가격제를 포함한 양곡관리법 전면개정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우리는 이를 위해 다시 투쟁의 깃발을 힘차게 올릴 것이며, 우리의 힘으로 스스로 생존권을 쟁취할 것이다.

 

2023324

전국농민회총연맹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624 성명 230406 전주시을 재선거 진보당 강성희 후보 당선! 봄 가뭄 속 단비와 같은 진보국회의원 탄생 환영한다! file 2023-04-06 399
1623 성명 230330 쌀 가치 무시하는 국무총리가 먹는 쌀이 아깝다! 생산비가 보장되도록 양곡관리법 전면개정하라! file [1] 2023-03-30 786
» 성명 230324 ‘누더기’ 법안 통과로 생색내는 거대야당! 그것조차 거부하는 집권여당! 농민들의 힘으로 양곡관리법 전면개정하고 스스로 생존권을 쟁취할 것이다 file 2023-03-24 857
1621 성명 230315 ‘누더기’ 양곡관리법 필요 없다! 중재안 집어치우고 전면개정하라! file 2023-03-15 784
1620 성명 230313 한반도 전쟁위기 고조시키는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하라! file [1] 2023-03-13 182
1619 성명 230307 미래도 역사도 팔아먹은 강제동원 해법 폐기하라! file 2023-03-07 541
1618 논평 230301 “준비 못 해 국권 상실” 운운하는 준비 안 된 대통령 사퇴하라! file 2023-03-01 299
1617 성명 230224 3차 전국동시조합장 선거는 농민을 위한 농협, 농민이 주인인 농협으로의 전환점이 되어야 한다 file 2023-02-24 289
1616 성명 비아 캄페시나 연대 성명서 - 윤석렬정부는 남한 농민운동의 지도자인 고창건 전농 사무총장을 석방하고 농민들의 정치적 사상적 자유와 집회 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라! file 2023-02-24 107
1615 성명 230224 양곡관리법 개정 방해하는 여당! 대통령 거부권 행사 말라 구걸하는 거대야당! 보수양당 타협정치 신물 난다! 양곡관리법 전면개정하라! file 2023-02-24 28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