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50

벼-수확철을-앞두고-산지를-혼란에-빠트리는-농협-좌시하지-않겠다!.png

 

 

 

벼 수확철을 앞두고 산지를 혼란에 빠트리는 농협 좌시하지 않겠다!

 

 

 

벼 수확기를 앞두고 농경연은 관측을 통해 올해 벼 수확량이 전년대비 늘어나 쌀값 하락이 우려된다고 예보한 바 있다. 그리고 8월 재고량이 전년대비 42% 많아서 재고를 덜어내기 위해 수확기를 앞두고 지속적인 쌀값 하락을 예측하였다.

 

이러한 예측에 기반해 농협중앙회는 지역에 작년 가격으로 매입을 시작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는 정보가 있고 실제 전남과 경남 등 우선지급금을 6만원으로 시작하여 농협에서 매입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는 벼 생육에 가장 중요한 시기인 출수기 이후 기상이 안 좋고 전북지역을 중심으로 한 각종 병충해 피해가 확산되고 있어 수확량을 예단하지 말자는 의견과 전년대비가 아니라 평년대비 수확량을 확인해야지 최악의 흉년인 2020년을 기준으로 수확기 대책 등을 논의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의견을 계속 피력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개정된 양곡관리법에 의해 소비량 대비 3% 이상 수확된 벼에 대해서는 정부가 자동으로 격리를 하게되어 있어 수확량이 늘어도 현장에서 혼란은 없을 것이라는 주장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정부 또한 3% 이내 증수한 벼에 대해서는 시장에 혼란을 주지 않고 충분히 정책적으로 처리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럼에도 농협은 산지에서 마치 올해 쌀가격이 대폭락할 것처럼 호들갑을 떨며 산지 벼 수매를 앞두고 농민들에게 돌아갈 벼 값을 떨어트리기 위해 혼란을 조장하고 있다. 그것도 과학적인 통계와 가격안정을 위한 새로운 법률에 근거하는 것도 아니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산지쌀값은 95,151% 하락하였지만 9250.8%로 하락폭을 줄였고 105일자는 5.6%가 도리어 폭등이라고 할 정도로 급등했다. 농협은 이러한 산지 쌀값 추이를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농협에 경고한다. 농협의 정체성을 지키기 바란다. 현재 처리하기 어려운 재고가 실제 농협밖에 없다는 소리도 있다. 그리고 8월 정부 공매도 농협이 지속적으로 제기했다는 소리도 있다. 농협이 더 수익을 남기려고 예측을 잘못해 재고 처리를 하지 않고 8월 정부 방출을 요구해 현재의 상황을 만들었다는 소리도 들린다.

 

오늘 전북 부안군에서는 도열병의 극심한 재해에 대한 대책 촉구를 위한 논갈아엎기 투쟁이 진행되었다. 이렇듯 농민은 기후위기에 맞서 국민들에게 공급할 식량을 생산하려고 발버둥을 치고 있는데 거기에 어떤 이유도 없이 농민들이 생산한 벼 가격을 떨어뜨리기 위한 농협의 현 작태는 도저히 용납하기 어렵다.

 

매년 수확철만 되면 벼 값으로 농촌은 홍역을 치러냈다. 이러한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자동격리제 등 새로운 제도를 도입하고 첫해이다. 그리고 작년 대흉년으로 현재 정부 곳간에는 FAO 권장량인 70~80여만톤 보다 훨씬 적은 14만톤의 비축물량 밖에 없다. 그리고 쌀 생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남쪽 지역은 병해충이 확산되 실제 생산량을 예측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전농은 현재 농협의 작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 정체성을 잃은 농협을 그냥 두고 보지는 않을 것이다.

 

정부 또한 마찬가지이다. 물가안정의 희생물로 농산물 가격 하락을 방치하지 말라. 기후위기로 생산량이 급락한 몇가지를 제외하고 솔직히 제값 받고 있는 농산물이 몇 개나 되고 있나.

 

 

2021108

 

전국농민회총연맹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성명 211008 벼 수확철을 앞두고 산지를 혼란에 빠트리는 농협 좌시하지 않겠다! file 2021-10-08 667
1539 성명 210928 CPTPP가입을 위한 대외여건 조성이란 명목으로 진행중인 검역주권 포기 행위를 중단하라! 자본의 이익보다 국민의 건강할 권리가 우선이다. file 2021-09-28 253
1538 성명 [농민의길] 210927 밥 한공기 300원 보장하라! 2021년 조곡, 수요량 대비 추가 생산량 조기 격리 발표하여 시장을 안정시켜라. file 2021-09-27 254
1537 공지 추석맞이 전농 의장 인사말 file 2021-09-17 59
1536 성명 210910 9.10 자유무역 반대 투쟁의 날을 맞이하여 file 2021-09-10 706
1535 성명 [농민의길] 210902 거꾸로 가는 농업예산, 신자유주의 농정을 폐기해야 정상이 될 것이다 file 2021-09-02 245
1534 성명 210902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 강제 구인에 대한 입장문 file 2021-09-02 474
1533 성명 210901 2022년 농업예산안, 최선인가? file 2021-09-01 113
1532 성명 [농민의길] 210826 소비자 물가 잡는다더니 전체 농산물 값 폭락만 가져온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file 2021-08-31 36
1531 성명 [농민의길] 210831 윤희숙 의원 등 끊이지 않는 국회의원 및 공직자 등의 농지투기 근절을 위해 모든 농지에 대한 전수조사 즉각 실시하라! file 2021-08-31 1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