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450

1004성명-이개호 장관의 국회 발언을 정면 비판한다.hwp 


이개호 장관의 국회 발언을 정면 비판한다!

 

이개호 장관은 102일 국회에서 진행된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 답변에서 쌀 목표가격이 최소 245천원은 돼야 한다는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쌀 목표가격이 상승하면 재배 면적이 늘고 쌀값 하락으로 농민이 손해라는 논리를 전개했다.

 

쌀값이 오르면 쌀 생산량이 늘어 결국 가격하락을 불러와 농민이 손해라는 논리다.

이는 최저임금이 오르면 기업이 망하니 오히려 노동자가 손해라는 논리와 같다. 장관의 논리대로 하면, 역으로 쌀값이 떨어지면 재배 면적이 줄고 가격이 상승해 오히려 농민이 이익이라는 궤변이 성립된다.

 

최근 10년간 통계를 보면 농지 전용으로 매년 평균 1%의 농지가 사라진다.

2013, 쌀 소득보전 직불금이 한 차례 인상된 이후에도 재배 면적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쌀 재배 면적은 쌀 소득보전 직불금 변동과 별개로 감소한다는 사실은 이미 통계를 통해 입증되었다.

 

쌀 생산량은 재배 면적과 상관없이 등락을 거듭한다. 생산량의 최대 변수는 기후다. 2012년과 2013, 태풍 영향으로 생산량이 감소했으며 이후 기후조건 호조로 생산량이 늘어났다. 역대 정권에서 타작물 재배 사업이 연이어 실패한 이유는 기후조건을 고려하지 않은 탁상행정 때문이다.

 

이개호 장관은 역대 정권에서 양곡정책에 실패했던 농식품부 관료가 써 준 원고를 앵무새처럼 읽고 영혼 없이 발언하는 작태를 그만 두어야 한다.

쌀 수매제를 폐지한 적폐 관료들, 해년 마다 쌀값이 떨어지게 쌀 소득보전 직불제를 설계한 적폐 관료들, 밥쌀용 쌀 까지 의무 수입하도록 협상을 체결한 적폐 관료들, 수입 의무가 사라졌음에도 여전히 밥쌀용 쌀을 수입하는 적폐 관료들, 쌀 관세화 전면 수입 개방을 밀어붙인 적폐 관료들, 쌀값이 조금이라도 오르면 정부 재고미를 방출해 농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적폐 관료들 틈바구니에서 그가 내뱉는 말은 쓰레기 더미에서 썩은 밥상을 차려놓고 진수성찬이라고 우기는 것과 같다.

 

2017년 수확기 평균 쌀값, 154천원은 1997년 가격과 같다.

2016년 수확기 평균 쌀값인 129천원은 30년 전 가격과 같다는 사실을 외면하고 현재 쌀값이 작년보다 올랐다며 장바구니 물가타령을 하는 일부 전문가들과 언론들의 행태 또한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

 

2018년산부터 적용되는 향후 5년간 쌀 목표 가격이 올 해 결정된다.

국민 1인당 한 달 쌀 지출비는 11천원이다. 밥 한 공기 300원을 주장하는 농민들의 외침을 무시하는 장관과 농식품부 관료에게 최소한의 인간적 양심이라도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개호 장관은 얼마 전 한 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올 해 쌀값을 작년 보다는 높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175천원 선을 유지하겠다는 당초 정부의 방침을 정면으로 뒤집는 발언이었다.

밥이 싸다고 입도 싸야 되겠는가. 전국농민회총연맹은 이개호 장관의 각성을 촉구하는 바이다.

 

20181004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박행덕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0 성명 191120 - 쌀 관세화 협상은 최소한의 권리도 지키지 못한 쌀 농업포기 협상이다 file 2019-11-20 197
1429 성명 191105 - 농협 RPC 전국협의회는 자동시장 격리제 찬성 서명운동을 중지하라 file 2019-11-20 95
1428 성명 191101 - 박완주 의원은 양곡관리법 개정안 재발의 철회하고 대농민 사죄하라 file 2019-11-01 194
1427 성명 191025 - WTO 개도국 지위 포기는 통상주권, 식량주권 포기다 file 2019-10-29 942
1426 성명 191018 - 황주홍의원의 WTO 개발도상국 유지 촉구 결의안 발의를 환영한다 file 2019-10-29 92
1425 성명 191016 - 태풍 피해곡에 대한 매입 가격을 현실화하고 매입가격을 조기발표하라 file 2019-10-29 60
1424 성명 191011 - 농협중앙회 자회사 남해화학은 해고 노동자를 전원 복직시켜라 file 2019-10-11 121
1423 성명 191004 - 통일트랙터는 달리고 싶다 file 2019-10-11 105
1422 성명 190919 - WTO 개도국 지위 포기는 통상주권 포기, 농업포기 선언이다 file 2019-10-11 128
1421 공지 백남기 농민 3주기 추모제 안내 file 2019-09-16 43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