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416

통일트랙터에 대한 종북공세를 당장 중단하라!

 

2019514, 국회 농해수위 김성찬(자유한국당, 경남 창원 진해구) 의원이 전농에 지급한 보조금 및 지원금 현황 자료를 농협중앙회에 요청했다. 자료요청 기간은 2015년부터 20194월까지이며 농협중앙회로에서 지역 회원농협까지 전수조사이다. <긴급요청>으로 제출 시한은 515일부터 520일까지다.

 

최근 조선일보와 문화일보, 뉴데일리는 통일트랙터에 대한 종북공세를 시작했다. 통일트랙터가 임진각에 무단 방치되어 있으며 모금운동에 지자체 예산이 지원된 것은 대북제재 위반이라고 협박했다. 이는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민간운동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통일트랙터 운동의 확산을 막아보려는 불순한 의도가 깔려 있다. 이번 김성찬 의원의 전농 보조금에 대한 자료요청은 통일트랙터에 대한 종북공세 제2탄이며 본격적으로 자한당 등 정치권이 이에 가세했음을 보여준다.

 

전농은 트랙터는 대북지원 사업이 아니고 남북농민이 함께 통일경작지를 조성해 품앗이를 실현하는 데 필요한 농자재임을 이미 밝혔다. 통일품앗이 실현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의 마중물이 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아울러 통일품앗이는 인적교류 사업으로 제재의 대상이 아니다.

 

통일트랙터는 어르신들의 통일 쌈짓돈으로, 아이들의 통일 저금통으로 십시일반 모금운동을 통해 준비되었다. 트랙터는 장날 모금운동, 마을좌담회 모금운동, 통일떡, 통일쌀 판매를 통해 준비되었다. 지역마다 종교, 사상, 성별, 나이, 직업의 차이를 극복하고 100개가 넘는 단체가 이 운동에 동참했으며 지자체와 농협도 예외 일 수 없다. 시군에서 트랙터 한 대를 모금했다는 사실을 저들은 믿지 못한다. 그래서 불순한 돈이 개입되었을 것이라 추측한다. 국민들의 통일의지는 순수하다. 불순한 것은 조선일보와 자한당의 반북 근성, 친미 근성, 기생충 근성이다.

 

이 시대의 통일운동은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과 같다. 힘 있는 사람은 힘으로, 지식 있는 사람 지식으로, 돈 있는 사람 돈으로 통일과 독립에 이바지하는 것이 애국자의 도리다.

일제치하 독립운동 하는 사람에게 독립자금을 주었다고 일본 헌병에 밀고한 천하의 친일파가 오늘날 보수언론과 자한당이다. 지금도 토착왜구들은 통일과 독립을 막기 위해 발악하고 있다. 트랙터는 없던 길도 만들고, 비탈을 오르며 산과 강을 넘는다.

 

조선일보와 자한당이 막는 길이 우리가 가는 길이다.

트랙터가 품앗이를 실현하는 날, 대북 제재가 끝날 것이다.

 

경고한다.

조선일보와 자한당은 헛소리 집어 치우라.

너희들이 기생한 분단도 얼마 남지 않았다.

 

2019517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박행덕


image001.jpg


image00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6 성명 190613 - 정의당은 농민수당 정신을 훼손하지 말라 file 2019-06-13 199
» 성명 190517 - 통일트랙터에 대한 종북공세를 당장 중단하라 file 2019-06-13 85
1414 성명 190517 - 농식품부 양파 수급안정 대책 규탄 file 2019-06-13 44
1413 성명 190508 - 남북교류는 우리 농산물로 실현되어야 한다 file 2019-06-13 21
1412 성명 190410 농민수당은 사회보장제 심의대상이 아닌 새로운 농업정책이다 file 2019-04-10 359
1411 성명 190228 - 자유한국당을 통째로 도려내자! (자한당 최근 망발 규탄 성명) file 2019-03-06 262
1410 성명 190228 - 경자유전의 헌법 정신을 뒤집는 대법원 농지 판결 규탄한다! file 2019-03-06 122
1409 성명 190221 - 스마트팜 혁신 밸리 2차 공모 중지하고 사업을 전면 폐기하라 file 2019-03-06 111
1408 성명 190128 - 통상주권 포기하는 밥쌀용 쌀 의무수입 국별 배정 중단하라! file 2019-03-06 84
1407 성명 190110 - 쌀값이 서민의 삶을 위협하는가?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쌀값 걱정 그만하고 공공수급제 도입에 앞장서라 file 2019-02-14 52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