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83

■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진심으로 애도합니다.’■


23일 오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저 뒷산에서 스스로 몸을 던져 서거했다는 소식에 온 국민은 충격과 슬픔에 빠져있습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국민들과 한 마음으로 애도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군사독재에 저항하던 인권변호사로, 지역감정극복과 권위주의 탈피를 위해 노력하는 정치인으로,10?4선언을 이끌어 남북관계개선에 기여하는 남측의 지도자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역사적 업적은 이라크 파병, 한미FTA 강행 등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던 과오와 함께 정당하게 평가되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역사적 평가에 앞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의 책임소재에 대한 규명이 먼저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명박 정부의 집권 후 여당인 한나라당과 검찰은 정권의 하수인임을 자처하며 일방적인 국정운영에 방해가 되는 세력은 너나가릴 것 없이 정치보복을 감행해왔습니다.

이전 정권에 대한 편파적인 수사과정에서 수사대상자들에게 고통을 준 부당한 권력행사가 현재의 비극을 가져왔다는 데에 이명박 정부와 검찰은 책임이 있음을 국민들은 알고 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는 시민들의 촛불이 전국곳곳에 일렁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잘잘못을 떠나 한 나라의 대통령이었던 분의 죽음을 애도하는 시민들과 분양소조차 경찰병력을 동원해 막아나서며 제 2촛불운운하며 시청광장과 청계광장을 원천봉쇄하는 이명박 정부에게 실망을 넘어 분노만이 가득합니다.

이것은 헌법에 보장된 집회시위에 대한 권리를 넘어 인간의 도리마저 공권력으로 탄압하는 ‘독재정권’‘반인륜정권’임을 스스로 자임하는 것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는 국민들을 향해 ‘전문시위꾼’운운하며 채증카메라를 들이대는 이명박 정부는 제 2의 촛불이 아니라 국민들을 두려워하기를 바랍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은 다시 한번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국민들과 함께 애도하며 이명박 정부와 검찰의 부당한 권력행사와 편파적인 수사에 대한 진실을 규명할 것을 촉구합니다.온 국민과 민주주의 발전의 요구에 따라 잘못을 반성하고 국민들과 비판세력에 겨눈 칼을 내려놓고 진정 국민을 섬기기를 요구합니다.또한 슬픔에 잠긴 국민들을 부당한 공권력을 이용하여 막아나서는 반인륜적인 행태를 즉각 중단하기를 요구합니다.


2009년 5월 25일

전국농민회총연맹


댓글 '1'

양평촌놈

2009.05.25 12:29:07

저희 양평군도 모내기가 거위 끝나고 있지요. 요즘은 밭농사에 많은 일력이 들어 가고 있지요. 한도숙 위장님과 전농지도부 여러분들이 많은 고생으로 우리농민들은 그나마 힘이 생김니다. 저도 어제 서울시청 고노무현 전대통령 추모 분양소에 다녀 왔는데 전경들이 차량으로 시청주위및 덕수궁 앞 까지 차량으로 이중 으로 막았 지요. 저는 보수주위자을 한사람 이지많 그것은 너무 해 던것 같습니다. 시민들이 문상을 오는데 막는 사람들이 어디 있는지.아주 싫어 하는 사람도 문상 오는 사람을 막지는 않지요.저는 그러나 보수주위자 이기전에 농민을 아들이며. 저희 아버님께서 물려 주신 농토을 누구 보다도 사랑 하는 사람이지요.저는 전국농민회을 좋아 하고 자주 글을 쓰고 있지요. 때로는 전농과 반대 대는 글도 쓰지많 전는 전국농민회을 사랑 하는 농부입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3 성명 개혁을 회피하고 끝까지 기득권 유지에만 골몰하는 농협중앙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file 2009-07-03 4146
672 성명 온두라스 쿠데타 세력은 즉시 물러나야 한다. [1] 2009-07-01 4625
671 성명 쌍용자동차 공권력 투입 규탄 성명서 2009-06-26 6115
670 성명 쌀직불금 부당수령 가짜농민들에 대한 말로만 일벌백계가 아니라 엄중처벌하라! file 2009-06-18 4161
669 논평 논평]동상이몽 한미정상회담 관련 file 2009-06-17 4112
668 성명 전농]6.10 민주항쟁 22주년 성명서 file [1] 2009-06-10 4709
667 성명 전국농민회총연맹 시국 성명서 file 2009-06-09 4272
666 논평 삽질정책으로 농경지 파괴, 환경파괴 하는 소위 4대강 살리기 마스터플랜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file 2009-06-09 3680
665 논평 정부의 한시적 규제유예 추진을 비판한다 file 2009-06-01 3896
» 성명 전농]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진심으로 애도합니다. file [1] 2009-05-25 613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