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96
전농
2009.05.18 16:38:43

대한민국 경찰이 미쳤다.

2009년 5월 16일 하늘에서는 비가 내렸다.

그리고 대한민국 경찰은 폭력집단으로 둔갑하였다.

5월 16일 대전은 아비규환 그 자체였다.

경찰의 폭력은 대전시민들에게 소름끼치는 공포였다.

경찰의 폭력을 피해 몸을 피하던 노동자들을 대전시민들이 숨겨줄 정도였다.

이미 집회를 정리하고 귀가하던 사람들도, 해산 후 식당에서 저녁을 먹던 노동자도, 귀가하던 집회참가자들을 톨게이트까지 따라와 차채로 연행하였다.

이뿐만이 아니다. 경찰은 마치 환각제라도 먹은 양 조끼나 우비를 입은 사람들은 무조건 잡아들였다.

대한민국 경찰은 함정을 파놓고 기다렸다.

경찰은 평화적인 행진을 보장하면 된다. 대한통운까지의 평화적인 행진을 보장했더라면 516폭력사태는 없었을 것이다. 모든 행사가 마무리되고 해산하는 과정에서 경찰의 폭력만행이 시작되었다.

516폭력사태는 경찰의 화풀이식 폭력연행이다.

516폭력사태는 이명박 정권 독선이 최고조에 달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명박 정권은 자기 귀에 거슬리면 사람들의 입까지 봉쇄해버리는 못된 습성이 있다. 무조건 폭압으로만 국민을 상대한다.

용산참사가 그렇고, 촛불탄압이 그렇고, 범민련탄압 등 공안탄압이 그렇다.

전세계에서 국민들이 민주주의 선거로 뽑힌 대통령중에 이만한 폭력폭압 정권은 없을 것이다.

이명박 정권은 노동자들에게 뿐만 아니라 농민들에게도 공포의 대상이다.

농민들은 이명박 정권이 너무 무섭다.

이명박 정권의 공포정치에 치가 떨린다.

<농업선진화>라고 허울좋게 포장하였지만 농업기반을 송두리째 흔들고 농민퇴출을 강요하는 <농업선진화>는 이명박정권의 농민에 대한 폭력이다.

이명박 정권은 노동자, 농민들의 피눈물나는 고통의 삶에 경찰의 방패와 몽둥이질로 화를 돋구지마라!

노동자 농민을 밟지마라! 낭떠러지 끝에 서있는 노동자, 농민을 떠밀지마라!

역대 독재자의 신세가 어떻게 되었는지 신생 독재자는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다.

518광주민주항쟁 29주년 2009년 5월 18일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한도숙


댓글 '1'

kkab000

2009.05.18 16:38:43

진실만을 말하는것이 사나이 아닙니까?, 저도 집회에 참석하였었는데 사실과 다른일을 마치 진실인양 말하지 마세요?
먼저 우리가 경찰을 건드렸고, 그러다가 당한것 아닌가요?
이럴줄모르고 나갔다가 젠장, 후회 합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6 논평 삽질정책으로 농경지 파괴, 환경파괴 하는 소위 4대강 살리기 마스터플랜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file 2009-06-09 3680
665 논평 정부의 한시적 규제유예 추진을 비판한다 file 2009-06-01 3896
664 성명 전농]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진심으로 애도합니다. file [1] 2009-05-25 6132
663 성명 농업선진화위원회 해체 및 이명박식 농업선진화 반대 기자회견문 2009-05-21 4245
» 성명 [성명]대한민국 경찰이 미쳤다. file [1] 2009-05-18 4778
661 성명 이명박 대통령은 농업말살의 굿판을 걷어치워라! file 2009-05-18 4449
660 성명 범민련 남측본부에 대한 공안탄압과 관련한 전농 성명서 file [1] 2009-05-08 4893
659 성명 전농]민주노동당 정우태농민후보의 당선을 350만농민의 이름으로 환영한다. file [1] 2009-04-30 4793
658 논평 전농]독일의 몬산토 GM옥수수금지관련하여 file 2009-04-23 4042
657 논평 전농]시민사회단체 보조금중단 관련 논평 file 2009-04-23 39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