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139

210825-「부정청탁-및-금품등-수수의-금지에-관한-법률」-개정을-통한-명절-농산물-선물한도액-증액을-반대한다.png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한 명절 농산물 선물한도액 증액을 반대한다

 

결론부터 언급하자면 농산물 명절 선물 한도액을 높이자는 주장은 한국사회 병폐를 없애기 위한 사회적 합의에 흠을 내려는 것이다. 빈대 잡으려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인 이러한 주장을 멈출 것을 촉구한다.

 

추석을 앞두고 농산물에 한해 명절 선물 한도액을 20만원까지 늘리자는 주장이 정치권과 농업계를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왜 이런 주장이 나오고 있는지에 대해서 전국농민회총연맹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 하지만 선물가액을 20만원으로 상향시킨다 해도 이러한 조치가 전체 농가소득 증진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도리어 한국사회의 병폐를 없애기 위한 사회적 합의인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일명 김영란법만 훼손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농가소득 증진은 농산물 가격이 올바르게 형성되고 국가가 농산물 수급정책을 현재보다 더 책임 있게 하는 농업정책의 전환에서 비롯되는 것이지 명절 선물 가액한도를 높이는 등의 단편적인 것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는 사실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앞에서 언급하였듯이 왜 이런 주장이 제기되는지에 대해서 전농 또한 이해한다. 하지만 이 법률안이 제정된 이후에도 여전히 공직자의 부패·비리사건이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법률 제정 당시 취지였던 공정사회 및 선진 일류국가로의 진입을 막는 최대 장애요인인 공직사회의 부정부패를 효과적으로 규제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여전히 필요함을 보여주는 것이다.

 

농산물의 한도 상향은 연쇄적으로 다른 요구가 이어져 이 법이 무력화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공직사회의 부정부패를 효과적으로 규제하는 것은 올바른 농정을 수립하기 위해서도 기본이 되는 것이다.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제정된 이 법률안을 농업과 농민을 핑계로 훼손할 수 있는 요구를 더 이상 하지 않아야한다.

 

농민 소득 증대를 요구하려면 농업에 대한 국가 책임성을 강화하고 농정의 지방분권 실현 지방 자치 강화 등 본질적인 문제를 제기하며 농업의 지속가능을 위한 근본적 요구를 진행하길 바란다.

 

다시 한 번 전국농민회총연맹은 현재 제기되는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개정을 통한 명절 농산물 선물한도액 증액을 반대함을 분명하게 밝힌다.

 

 

2021824

 

전국농민회총연맹

 

210825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한 명절 농산물 선물한도액 증액을 반대한다001.png

 

210825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한 명절 농산물 선물한도액 증액을 반대한다002.png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049 성명 210902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 강제 구인에 대한 입장문 file 2021-09-02 530
1048 성명 210901 2022년 농업예산안, 최선인가? file 2021-09-01 195
1047 성명 [농민의길] 210826 소비자 물가 잡는다더니 전체 농산물 값 폭락만 가져온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file 2021-08-31 128
1046 성명 [농민의길] 210831 윤희숙 의원 등 끊이지 않는 국회의원 및 공직자 등의 농지투기 근절을 위해 모든 농지에 대한 전수조사 즉각 실시하라! file 2021-08-31 193
» 성명 210825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한 명절 농산물 선물한도액 증액을 반대한다 file 2021-08-25 383
1044 성명 210825 1506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 성명서 file 2021-08-25 127
1043 성명 210811 방역을 핑계로 국민의 입을 묶으려는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법원은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영장 기각하라! file 2021-08-11 157
1042 성명 210809 이재용 삼성 부회장 가석방이 아니라 이석기 의원 석방으로 촛불정신 이어가라! file 2021-08-09 392
1041 성명 [농민의길] 210804 대권후보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에서 쉽게 나오는 반농업적 반농민적 발언을 규탄한다. 더 공부하시라. file 2021-08-06 219
1040 성명 210610 민중의 벗 정광훈 의장 국민훈장 모란장 추서를 환영한다 file 2021-06-10 18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