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글 수 159

[논평] 3차 핵실험에 대하여

 

북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하였다.

미국과 정부당국은 이른바 추가도발에 온 신경을 곤두세우고 한번만 더 하면 가만있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그러나 이는 오랜 기간 이어온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단절된 남북관계가 불러온 필연적 귀결이다.

반세기를 넘긴 북미 대결의 역사적 경험은 힘을 앞세운 강경책으로는 결코 북을 굴복시킬 수 없으며 오로지 대화와 협상만이 상황을 진전시켜왔음을 보여주고 있다.

핵전쟁 위협에 맞선 핵무장 강화라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한반도를 뒤덮고 있는 전쟁의 먹구름을 걷어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북미간의 직접대화가 재개되어야 한다.

미국은 그간의 대북 적대정책이 북의 핵 무장을 촉진하고 강화시켜온 현실을 인정하고 이제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대화에 즉각 나서야 한다.

 

전쟁이냐, 평화냐 하는 갈림길에서 전쟁을 선택할 바보는 세상천지에 없다.

이 순간 우리 정부가 견지해야 할 원칙은 무엇인가?

전쟁은 죽음이다. 평화적 해결의 원칙을 확고히 해야 한다.

남의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 미일협력이니, 유엔제제니 하는 강대국에 기댄 굴욕적 방식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

한반도 문제는 우리 민족끼리 해결한다는 자주외교의 원칙을 확고히 하고 파탄 난 남북관계 복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

신정부, 구정부 가릴 것 없다. 지금이라도 대북 핫라인을 가동하고 대북 특사를 보내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제안해야 한다.

국회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북핵관련 국회 국방위 대북 결의안은 문제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짓이다.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남북대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

 

다시 한 번 반복하건대 전쟁은 한반도에 죽음의 그림자만 드리울 따름이다.

평화적 해결 외에 다른 방식은 모색조차 되어서도 안 된다.

우리 민족 앞에 가로놓인 엄청난 시련과 선택의 갈림길에서 대결과 반목이 아닌 6.15선언, 10.4선언 이행의 길로 교류와 협력, 자주통일의 길로 나아가자.

대결이 아닌 대화, 전쟁이 아닌 평화로 가자.

 

2013214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이광석

엮인글 :

댓글 '1'

양평촌놈

2013.02.14 12:57:22

이광석 전농의장님을 생각이 올바른것도 있지요. 저도생각에는 북한을자극해서는안된다는 생각입니다. 쥐도궁지에몰리면 고양이을 물지요. 지금은 미국.일본.중국. 우리나라. 그리고북한을 힘겨루기 같습니다.미국은오마마대통령. 중국은시진핑.그리고우리나라는박근혜당선인.북한은 김정은 등 지도자들을 힘겨루기같습니다. 북한이 한반도에서핵을사용할수 없을것 입니다. 서울에핵을사용하여 방사능및 핵구름때문에 전한반도가 10년동안은 농사을짓지못할것 입니다. 북한은 미국은우리나라등서방세계에 위협을수단으로 핵을가지고있는것 같습니다. 북한이 이라크전쟁때 후세인을 죽음을 보고 무슨생각을 했을까요. 그것은 다음목표은 북한이라는 생각을 했을것 입니다.북한이 핵을 많들고자 했던시기도 이라크전쟁이후 일것 입니다. 미국앞에 이라크 무기및 군인들은 맥한번못쓰고 전멸했지요. 반드시북한은경계해야 합니다. 그리고 강경책도하고 온건책도 해야 합니다. 지금은 온건책을 먼저 시행해야 합니다. 그다음 우리도 북한에겠 대항할 전술핵을 보유해야 합니다. 우리나라가 대화을제의하고 민간교류을추진해도 북한이계속 핵시험및미사일시험을한다면 그때은 우리도 핵을보유해야 합니다. 주한미군은 얼마든지 전술핵을보유할수 있지요.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69 논평 농민들의 의로운 투쟁을 가로막은 국가 공권력의 남용을 규탄한다. file [1] 2012-11-07 2643
68 논평 [전농] 식량주권 운운하며 FTA 찬동하는 안철수 후보, 3백만 농민은 분노한다! file [2] 2012-11-09 3537
67 논평 [전농] 농민외면, 농민무시 박근혜, 문재인 후보를 규탄한다. file [3] 2012-11-27 3770
66 논평 [전농]식량주권실현!농정대개혁쟁취! 2012전국농민대회 [1] 2012-11-28 3045
65 논평 광전) 대통령 선거 2차 TV토론회에 관한 농민 논평 file 2012-12-11 2821
64 논평 [전농] 18대 대선후보들은 농업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밝혀라 file [1] 2012-12-11 3543
63 논평 [광전] 논평_박준영 지사 전남도의회 물 세례 봉변에 대한 전농 광전연맹의 입장 file [3] 2013-01-23 3118
» 논평 [논평] 북 3차 핵실험에 대하여 [1] 2013-02-14 2683
61 논평 동부팜한농이 유리온실을 폐쇄하지 않는 한, 정부가 지원한 FTA 피해보전 기금을 환수하지 않는 한 농민들의 투쟁은 계속될 것이다. file [1] 2013-03-26 2819
60 논평 동부그룹과 3백만 농민과의 진정한 대결전은 이제 비로소 시작되었다 file 2013-03-28 28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