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활동

어떤 논리도 명분도 없는 밥쌀수입.
소통은 커녕. 밀어부치기 바쁜 농식품부.
전농의 투쟁은 더욱 강고해질것이다.



제목 날짜
태그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