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활동




+ <우리학교>
"조선사람은 조선학교에 다녀야 한다"
일본땅 조선아이들의 '용감한'등교가 시작된다.
혹가이도 조선학교 아이들의 희망다큐 <우리학교>

2006 부산국제영화제 운파상 수상!
2006 올해의 독립영화상 수상!
2006 인디다큐페스티발 개막작 선정!
2007 다큐 열풍을 이어갈 다큐멘터리 최고 기대작!!

○개봉일 : 3월 29일
○ 감독 : 김명준
○ 장르 : 다큐멘터리
○ 시간 : 131분
○ 제작/배급 : 스튜디오 느림보/영화사 진진
○ 홈페이지 : http://blog.naver.com/ourschool06

+ 시놉시스

곱다고 봐주는 사람들도 없는데 어이하여 너는 여기에 피었는가?
분계선 코스모스 같은 아이들... 볼수록 사랑스럽다!

안녕하세요! 여기는 '우리학교'입니다.

해방직후 재일 조선인 1세들은 자녀들이 조국으로 돌아와 불편함이 없도록 스스로의 힘으로 '조선학교' = ‘우리학교’를 세운다. 처음 540여 개가 넘던 학교는 일본 우익세력의 탄압 속에 이제 80여 개의 학교만이 남게 되었다. 김명준 감독은 ‘혹가이도 조선초중고급학교’의 교원, 학생들과 3년 5개월이라는 시간을 동고동락하며 그들의 일상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카메라에 담아낸다.

"조선사람은 조선학교에 다녀야 한다"
일본땅 조선아이들의 '용감한'등교가 시작된다.

‘우리학교’의 학생들은 여느 10대들과 다름없이 명랑하고 밝다. 일본이라는 타국땅에서 조선사람으로 살아가지만 ‘우리학교’라는 공동체를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며 아버지,어머니, 그리고 동무들에게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기 위해 공부하고 운동한다. 북에 대한 적대감이 반영된 일본 우익세력의 무작위적 협박과 이로 인한 신변의 위협을 겪으면서도 ‘우리학교’의 학생과 학부모, 선생님들은 ‘조선사람은 조선학교에 다녀야 한다’는 그 평범한 진실을 어렵게 실천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 제작노트

아내를 통해 시작된 '우리학교'와의 운명적 만남

조선학교와 재일 조선인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극영화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연출자였던 故 조은령 감독과 촬영감독이었던 김명준 감독은 부부의 연을 맺게 된다.

재일 조선인을 다룬 <하나>라는 장편 극영화 시나리오를 썼던 조은령 감독은 당시 촉망 받는 여성감독으로서 우리에게는 한국 최초 칸 영화제 단편 경쟁 부분에 초청되었던 <스케이트>의 감독이기도 했다. 조선학교를 다룬 극영화촬영에 앞서 가제 <프론티어>(가제)라는 다큐를 준비하던 김명준 감독의 아내 조은령감독은 갑작스런 사고로 거짓말처럼 유명을 달리한다. 결혼 7개월 만의 일이다.

재일조선인의 문제를 온몸과 마음으로 받아 드렸던 조은령 감독. 김명준 감독은 아내를 위해 장편 다큐 <하나를 위하여>를 완성하고 혹가이도로 향한다. 그는 아내를 통해 시작된 우리학교와의 아름다운 인연의 끈을 놓지 않고 장편 다큐 <우리학교>의 제작에 착수한다. “자신들의 이야기를 왜곡하지 않고 전달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신뢰하고 있는 혹가이도 조선초중고급학교의 선생님들과 아이들을 모습을 잊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촬영기간 3년, 편집기간 1년 6개월
혹가이도 조선학교 아이들과의 특별한 만남과 기록

2002년부터 시작된 촬영이 2003년 잠깐의 공백기를 딛고 다시 시작된다.
김명준 감독은 장편 다큐멘터리 <우리학교>를 위해 3년 5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혹가이도 조선학교에 머물렀다. 일본말을 할 줄 몰랐던 김명준 감독은 비교적 우리말이 익숙한 ‘우리학교’ 선생님들과는 금새 가까워질 수 있었지만 일본말이 더 익숙한 아이들과 허물없이 지내기까지는 1년 남짓의 시간이 걸렸다. 명절이나 방학 때면 학교에 홀로 남을 김명준 감독을 위해 몰래 식사당번을 서주던 선생님들, 처음에는 카메라 앞에 서기를 두려워하던 아이들도 나중에는 ‘명준형님은 자연태 찍기를 좋아한다’며 일본땅에서 조선학교 학생으로 살아가는 심정을 솔직히 털어놓던 해맑은 조선학교 아이들까지…

모든 촬영을 마치고 2005년 4월 500여 개가 넘는 촬영 테잎을 가지고 한국으로 돌아온 김명준 감독의 이 사랑스런 아이들과의 3년 5개월간의 특별한 교감은 영화의 편집에만 1년 6개월이라는 시간이 걸리게 했다.


제작비 7000만원, 최소 스탭만으로 완성한 독립다큐멘터리!
멀티 플레이어 스탭들의 활약으로 최고의 디지털영화가 탄생하다!

3년 5개월이라는 장기간을 일본에 체류하며 완성한 장편 다큐멘터리이지만, 제작비용은 현금 5,500만원, 현물지원 1,500만원, 토탈 7,000만원이라는 최소비용으로 완성되었다.

부족한 제작비와 인력예산의 한계 때문에 <우리학교> 스탭들은 한명한명이 모두 멀티 플레이어가 되어야만 했다. 엔딩 크레딧을 찬찬히 살펴보면 알 수 있듯이 김명준 감독과 박소현 조감독이 직접 촬영, 편집, 구성, 대본을 모두 완성했으며, 고영재 프로듀서가 직접 사운드, 믹싱, 예고편 등을 담당하는 등 <우리학교>는 스텝 한 사람 한 사람이 각자의 재능과 열정을 다해 애정으로 만들어낸 영화임을 알 수 있다.

<우리학교>의 모든 편집이 끝나고 최초로 상영된 2006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화면’이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우리학교>는 근래 제작된 디지털 영화 중 최고의 완성도를 보여주었다.



+ 감독 정보

“다른 사람들은 내 영화를 보면서 울지만,
나는 영화를 찍는 동안 너무 행복한 사람이 되었다."

장편 다큐멘터리 <하나를 위하여> <우리학교>를 찍으면서 김명준 감독은 촬영감독에서 연출가로 역할을 바꾸게 된다. 동시에 김명준 감독의 인생 역시 ‘우리학교’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해 180도 바뀌게 된다. 개인주의가 팽배해진 현대사회에서 혹가이도 조선학교 아이들을 통해 ‘함께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와 즐거움을 되찾게 되었으며, 조선학교 아이들의 이념을 벗어난 순수함과 사랑, 희망이라는 새로운 빛을 만나게 된 것이다.

‘촬영감독’이라는 김명준 감독의 필모그래피는 다큐멘터리 특유의 어둡고 불안정한 영상의 한계를 극복, 장편 다큐멘터리 <우리학교>에 안정적인 화면과 짜임새 있는 구성력을 심어주는데 큰 역할을 한다. 혹가이도 ‘우리학교’를 오가며 영화를 촬영하던 말미, 친구들은 김명준 감독의 말투가 조선학교 아이들처럼 이상하게 변했다고 놀렸지만 ‘함께’라서 즐거운 우리학교 아이들을 닮아가는 자신의 모습에 김명준 감독 스스로는 너무나 행복했다고 한다.


촬영 <엄마, 아름다운 오월>(2003) / <꽃섬>(2001) /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 C카메라
<와니와 준하> 애니메이션 로토스코핑(2001) / 단편<동면>(1999)
감독 <하나를 위하여>(2003)

제목 날짜
태그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