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기자회견문]

 

최악의 쌀값 폭락에도 쌀 수입 강행하는 황교안 권한대행과

김재수 농식품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

 

 

지난 122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126151톤의 쌀 수입 계획을 공고했고 오늘(12/29) 전자입찰이 진행된다.

 

쌀값이 30년 전 가격(40kg 3만원대)으로 대 폭락한 상황에서도 정부의 쌀 수입은 멈출 줄 모르고 있다.

농민들은 작년부터 쌀값폭락을 우려했고 쌓여 있는 재고미 해결을 위해 정부에 대책을 끊임없이 요구했지만 정부는 끝내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못했다.

오히려 절대농지를 해제하고 직불금을 줄이겠다는 어처구니없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박근혜정권은 그 동안 우리 쌀 생산을 감축하기 위해 온갖 정책을 짜내면서도 외국 쌀은 꼬박꼬박 수입하는 매국노적 행위를 계속해왔다.

심지어 쌀수입을 중단하고 쌀값을 보장하라던 백남기 농민을 물대포로 살해했다.

 

농민들은 논밭을 갈아엎던 트랙터를 몰고 박근혜정권의 썩은 뿌리를 갈아엎겠다며 서울로 진격했다. 한명의 백남기는 수백명의 백남기가 되고 전봉준이 되어 박근혜정권을 무너트리고 있다.

 

그런데 황교안이 대통령의 권한을 대행하면서 박근혜 정권의 악행을 그대로 이어오고 있다. 김재수 장관이 앞장서서 농업을 포기하고 사지 않아도 되는 밥쌀용 쌀까지 수입하면서 우리 농업의 목숨 줄을 조이고 있다.

 

황교안과 김재수는 더 이상 국민들에게 불행을 주지 말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

 

이제 농민들은 분노를 넘어 박근혜정권의 썩은 뿌리를 완전히 끝장내겠다는 투쟁결의를 다지고 있다.

우리는 부당한 쌀수입을 당당히 거부하는 새로운 정권을 만들어 낼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161229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쌀생산자협회

제목 날짜
한·미FTA 5년, 농업의 재앙이고 민족의 위기이다. file 2017.03.15
민중이 승리했다. 박근혜 국속과 민중이 주인되는 새나라 건설로 나갈 것이다. file 2017.03.10
[보도자료] 벼 수매가 환수 저지! 직불금 감축 저지! 박근혜 탄핵! 전국농민대회 2 file 2017.03.07
안희정도지사는 이동필 전 장관 영입을 철회하고 농민들에게 사과하라! file 2017.02.22
안희정도지사는 이동필 전 장관 영입을 철회하고 농민들에게 사과하라! file 2017.02.22
안희정 도지사는 촛불민심에 대항하는가! 농업적폐 이동필의 세계인삼엑스포 조직위원장 위촉을 철회하라! 1 file 2017.02.22
농식품부의 쌀 감축정책은 박근혜정권의 생명력을 더 더욱 감축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2 file 2017.02.14
[보도자료] 전농 16기2차년도 대의원대회 1 file 2017.01.21
[전북]농림축산식품부는 농민을 죽이려고 존재하는가. 우선지급금 환수를 즉각 철폐하라! 1 file 2017.01.10
[전북]농림축산식품부는 농민을 죽이려고 존재하는가. 우선지급금 환수를 즉각 철폐하라! 1 file 2017.01.10
[강원도연맹] 벼 우선지급금 환수 전면 거부 1 file 2017.01.10
정부의 벼값 환수는 농민에 대한 파렴치한 수탈행위이다. 2 file 2016.12.30
[기자회견문] 최악의 쌀값 폭락 속에서 쌀 수입 강행하는 황교안 권한대행과 김재수 농식품부장관은 즉각 사퇴하라! file 2016.12.30
최악의 쌀값 폭락 속에서 쌀 수입 강행하는 황교안 권한대행과 김재수 농식품부장관은 공직에서 당장 떠나라 2 file 2016.12.22
농협중앙회의 지주회사 체제 완성하는 농협법 개정을 규탄한다 1 file 2016.12.15
박근혜대통령 탁핵소추안 압도적 가결을 축하하며... file 2016.12.13
[보도자료]전봉준투쟁단 2차 궐기 계획발표 기자회견 1 file 2016.12.07
농민 피해가 불 보듯 뻔 한 국세청의 무리한 법인세 징수를 철회하라 1 file 2016.11.30
어불성설인 담화는 필요 없다, 박근혜는 즉각 퇴진하라! file 2016.11.29
오늘 담화는 3차 거짓 담화에 불과하다. 즉각 퇴진이 국민의 명령이다. 1 file 2016.11.29
태그 목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