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 보도자료
  • 전농
  • Nov 27, 2006
  • 3764



한미 FTA 농축수산


비상대책위원회







한-미 FTA 저지 투쟁 탄압 규탄과 2차 민중총궐기 성사

농민 대표자 기자회견 개최!








■제공일: 2006. 11. 27 ■담당자: 이영수 정책국장(011-9751-2615)




1. 한미 FTA 농축수산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27일) 14시, 청와대 앞 청운동 동사무소 앞에서 “한미 FTA 저지 투쟁 탄압 규탄과 2차 민중총궐기 성사 농민대표자 기자회견”을 개최하였다.




2. 기자회견은 아래와 같이 진행되었다.




○ 참석자 소개 / ○ 여는 말씀 / ○ 규탄발언 / ○ 기자회견문 낭독 / ○ 질의 응답




3. 언론을 통해 알려진대로 전국 9개 도에서 10만 여명이 참석한 22일 한미 FTA 저지 1차 민중총궐기 과정에서 경찰과 마찰이 발생하여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하였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레이저 철심총까지 등장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4. 또한 대회 이후 전국 각지에서 170여명에 달하는 대회 참가자들에게 출석요구서와 체포영장이 발부되었고 농민단체 사무실(강원도 전농․한농연, 경북 전농․한농연, 제주 전농․한농연 사무실) 및 시민사회단체 사무실에 대한 불법적인 압수수색이 대대적으로 행해지고 있다.




5. 기자회견에 참석한 농민대표자들은 농민단체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과 농민들에 대한 대대적 체포영장은 군부독재 시절에도 없었던 일이라며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 탄압에는 더 큰 투쟁으로 맞설 것임을 엄중 경고했다.




6. 또한 한미 FTA 농축수산비상대책위원회는 “11월 29일 서울에서 예정된 평화적인 2차 민중총궐기를 경찰이 기어이 봉쇄한다면, 400만 농축수산인들은 국익을 지키고 부당한 탄압에 맞서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서라도 대회를 강행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히면서, 정부가 평화적인 2차 민중총궐기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7. 한편 농대위는 연행자를 즉각 석방하고, 망국적인 한미 FTA를 즉각 중단하지 않으면 각 지역에서는 농성과 차량시위를 비롯하여 11월 29일과 12월 6일 3차 범국민대회 등 한미 FTA가 중단될 때까지 전국의 400만 농축수산인은 투쟁의 강도를 더욱 높혀 나갈 것임을 엄중 경고했다.




<첨부자료> 기자회견문



*************************************************************************************************************************



[한미 FTA 저지투쟁 탄압 규탄, 2차 민중총궐기 성사 농민대표자 기자회견문]





한-미 FTA를 반대하는 국민 다수의 여론을 대대적 체포영장으로 짓밟고 있는 정부의 공안탄압을 규탄한다.


정부는 2차 민중 총궐기의 평화적 성사를 보장하라!






지난 22일 전국 9개 시․도청 앞에서 8만여의 농민들을 포함하여 10만 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한미 FTA 저지 범국민 총궐기’ 대회가 대규모로 개최되었다. 대회 참가자들은 지역 지자체들이 지역민들의 의사를 수렴하여 한-미 FTA에 대한 분명한 반대 입장 표명과 행정자치부의 한미 FTA 반대단체 지원금 중단 지침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며 도청으로 향하였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의 마찰이 발생하여 다수의 농민들이 부상을 당했으며, 광주에서는 레이저 철심총까지 사용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그것도 모자라 정부는 전국에서 170여명에 달하는 대회에 참가자들에게 출석요구서와 체포영장을 발송하는 등 구속과 연행을 도처에서 자행하고 있다.




정당한 국민들의 요구인 한-미 FTA 저지 투쟁에 대한 악랄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정부는 군부독재 시절에도 없었던 농민단체 사무실에 대한 대대적 압수수색과 170여명에 달하는 대규모 출두요구서와 체포영장을 발부하는 폭압적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 민주주의 사회에서 당연히 보장해야 할 집회 시위의 자유를 가로막은 채 대규모 병력으로 도청을 둘러싸고 국민들의 여론은 듣는 시늉도 하지 않는 정부의 비민주적인 모습에 대한 사과는 없고 평화시위를 염원하는 국민들을 폭도로 내몰고 있다. 정부는 정당한 집회에 참가한 연행자를 즉각 석방하고 한미 FTA를 반대하는 국민들에 대한 대규모 탄압을 중단해야 한다.




한미 FTA 저지 2차 민중총궐기의 평화적인 성사를 보장하라!


그 동안 한미 FTA에 반대하는 전국의 400만 농축수산인은 평화적인 방법으로 집회를 하고 정부에게 농민들의 의사를 전해 왔다. 허나 그 동안 한미 FTA를 반대하는 국민들의 목소리는 외면하고 대화에 나서지 않은 것이 정부의 모습이다. 정부는 평화시위 운운하기 전에 평화적이고 합법적인 방법으로 중차대한 국가 사안에 대한 국민들과 합의를 도모하는 태도를 가져야 할 것이다. 2차 민중총궐기는 한미 FTA를 반대하는 전 국민의 염원을 모으고 정부에게 우리의 의사를 전달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정부는 11월 29일 서울에서 열리는 2차 민중총궐기의 평화적인 대회 성사를 보장해야 한다.




민심은 천심이라 했다. 국민의 대다수가 광우병의 위험에서 벌벌 떨며 회색빛 어두운 미래를 예고하는 한미 FTA를 반대하는 데 나서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더 이상은 늦출 수 없다. 지금 정부는 결단해야 한다. 경제 몰락의 지름길이요, 국민을 죽음으로 내모는 한미 FTA 협상을 즉각 중단하라!!




대결은 대결을 낳고, 탄압은 더 큰 저항을 낳는 법!!


노무현 정부가 대화를 거부하고 기어이 400만 농축수산인들과 한미 FTA에 반대하는 전 국민을 상대로 대결과 탄압으로 일관한다면, 우리는 어떠한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기필코 망국적인 한미 FTA를 막아내고, 이 땅의 참 민주주의를 쟁취할 것임을 엄숙히 선언한다.




2006년 11월 27일


한미 FTA 농축수산 비상대책위원회



제목 날짜
농민 1천여명 경찰의 폭압뚫고 상경, 강고한 투쟁의지 밝혀!! 2006.11.29
한미 FTA 저지! 농협개혁! 농축수산인 결의대회 보도자료 2006.11.29
[농대위] 경찰, 농민단체 시군 간부를 비롯해 농민회 회원 집 앞에 경비까지 서며 대회 참가 방해!! 2006.11.28
[광주전남] 광주전남 농민들, 대통령에게 공개 면담 요청!! 2006.11.28
한미 FTA 저지 투쟁탄압 규탄과 2차 민중총궐기 성사 농민대표자 기자회견 개최!! 2006.11.27
故 전용철 열사 유가족, 정부 상대 민사소송 접수!! 2006.11.24
[농대위] 농민 8만여명 참여가운데 한미 FTA 국민총궐기 개최, 일부 도청 진입, 다수 부상자 발생!! 2006.11.23
[농대위] 농민 8만여명 참여가운데 한미 FTA 국민총궐기 개최, 일부 도청 진입, 다수 부상자 발생!! 2006.11.22
[농대위 보도자료] 전국 9개 시도청에서 20여만명 참여하여 한미 FTA 저지 국민총궐기 대회 진행 2006.11.22
[농대위 보도자료] 전국 9개 시도청에서 20여만명 참여하여 한미 FTA 저지 국민총궐기 대회 진행 1 2006.11.22
김태환 제주특별자치도지사께 드리는 공개 질의서 2006.11.21
[제주도연맹] 농민들의 삶을 짓밟지 마라! 한미FTA 즉각 중단하라! 2006.11.20
[故 전용철·홍덕표 농민 사망 1주기에 즈음한 기자회견 개최] 대국민약속 이행 촉구와 평화시위 보장 요구 2006.11.20
[경기도연맹]한미 FTA반대 단체 보조금 금지 지시에 대한 경기지역 시민사회단체의 입장 2006.11.20
[광주시농민회]광주시농민회 투쟁선포문 2006.11.20
농민단체들 롯데마트앞에서 쌀저가판매규탄 긴급기자회견 개최 2006.11.20
[광주전남연맹]전남지사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 2006.11.20
[광주전남연맹]'한미FTA저지,수매제부활,전쟁책동 미국반대' 투쟁선포문 2006.11.20
[보도자료]미국산 광우병 쇠고기 수입 관련 긴급 기자회견 개최 2006.11.20
[제주도연맹] 농민들의 삶을 짓밟지 마라! 한미FTA 즉각 중단하라! 2006.11.17
태그 목록
위로